IT·과학

뉴욕타임스 “스타크래프트는 한국의 국민스포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타크래프트는 한국인들의 국민스포츠.”

미국의 유력 일간지 뉴욕타임스가 ‘스타크래프트2’를 한국에서 첫 공개한 것과 관련, 그 의미와 배경을 분석해 눈길을 끌고 있다.

뉴욕타임스는 21일 인터넷판에서 “스타크래프트는 40세 이하 한국인에게 대중적인 스포츠나 다름없다.” 며 “한국에서는 스타크래프트 경기를 미국의 ESPN과 같은 대형 케이블 채널들이 중계한다.”고 밝혔다.

신문은 이어 “한국의 거대기업들이 스타크래프트 팀들을 후원한다. 이것은 미국기업이 풋볼리그를 지원하는 것과 같다.”고 전하며 세계적으로 가장 큰 한국의 e스포츠 시장을 상세히 설명했다.

또 유명 게임블로그 ‘조이스틱’ 운영자의 말을 인용해 “한국에서는 스타크래프트2의 출시가 단순한 게임 출시 이상의 의미가 있다.” 며 다른 나라와의 차이점을 언급했다.

한편 지난 19일 서울에서 일부 장면만 공개된 ‘스타크래프트2’는 현재 60% 정도 개발되었으며 공식 출시일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나우뉴스 박성조 기자 voicechord@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