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먹으면 ‘진짜 배부른’ 다이어트 알약 개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먹으면 ‘진짜’ 배부른 다이어트 알약이 개발됐다.

미국 뉴스사이트 ‘와이어드뉴스’는 “신개념의 다이어트 알약이 이탈리아에서 개발됐다.”고 7일 보도했다.

아직 이름이 정해지지 않은 이 알약은 기존 다이어트 보조제들이 단순히 식욕을 ‘억제’하던 것에서 벗어나 실제로 배를 ‘채워주는’ 원리여서 눈길을 끈다.

이 신기한 알약의 비밀은 건조된 섬유소. 마른 상태에서는 알약이지만 젖으면 테니스공 크기로 부풀어 오른다. 수분을 흡수하며 부풀어 젤리와 같은 상태가 되기 때문에 위를 다칠 염려는 없다.

이 알약을 개발한 이탈리아 국립연구소의 루이지 암브로지오 연구원은 “비만은 여러 위험한 병을 야기한다.”며 “이 약은 음식을 먹은 후의 포만감과 똑같은 느낌을 줄 것”이라고 효능을 확신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이 ‘신비의 알약’ 만으로 비만이 해결될 수 없다고 경고하고 나섰다.

미국 식이요법협회의 로나 샌든 대변인은 “알약 복용이 능사는 아니다. 장기간의 식사조절과 운동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알약은 식욕 조절을 도와주는 보조제일 뿐 ‘마법’이 아니라는 이야기.

또 이탈리아 ‘토르베르가타대학’의 안토니오 로렌조 박사는 “효과적인 보조제이기는 하지만 근본적으로 ‘필요한 만큼만 먹는’ 교육이 우선” 이라는 의견을 밝혔다.

사진=와이어드뉴스

나우뉴스 박성조 기자 voicechord@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