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아이팟 터치’ 사지 말아야 할 6가지 이유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애플의 신제품 ‘아이팟 터치’(iPod Touch)가 발표되자 ‘애플팬’들이 당황하고 있다.

‘6세대 아이팟’이라는 타이틀은 매력적이지만 ‘전화 기능 빠진 아이폰’이라고 불릴만큼 별다를 것이 없기 때문.

애플의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추종하던 해외 ‘얼리어댑터’(early adapter)들도 이번만큼은 신중한 분위기다.

이같은 분위기를 반영하듯 미국 포털사이트 ‘야후’의 IT전문 리뷰어 지나 휴지스는 “내가 아이팟 터치를 포기하는 이유”(Why I’ll Pass on the iPod Touch)라는 글을 올려 네티즌들의 공감을 이끌어 내고있다.

휴지스는 “나는 애플의 열렬한 팬이지만 ‘제일 먼저’에 집착하지는 않는다. 돈은 지혜롭게 써야한다.”며 아이팟을 사지 않기로 결심한 6가지 이유를 다음과 같이 적었다.

1. 전화 기능

새로운 아이팟에는 (당연하게도) 전화 기능이 없다. 이는 단순히 기능이 하나 없다는 뜻이 아니라 기기를 두개 들고 다녀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아이폰의 가장 큰 매력은 하나로 거의 모든 것이 된다는 점이었다.

2. 내장 카메라

먼저 나왔던 아이폰의 2메가픽셀 카메라는 어디로 갔을까?

3. 블루투스 기술

애플은 블루투스 기술 도입을 미뤘다. 블루투스 헤드폰도 지원 안되고 핫 스폿(무선 인터넷 접속지점)이 없으면 인터넷 접속도 안된다. 기술의 역행이다.

4. Wi-Fi (무선랜)

아이팟에는 황당하게도 무선랜 기능이 있다. 기능은 있지만 어떻게 쓰라는 것인지? 핫 스폿을 찾을 수 없는 실외에서는 쓸모없는 기능일 뿐이다. 인터넷에 접속하려면 가까운 스타벅스라도 들어가야 할 듯.

5. 가격

8GB버전이 299달러(약28만원), 16GB 버전이 399달러(약37만원)으로 발표됐다. 3.5인치 액정과 무선랜 등을 고려하더라도 160GB 클래식 아이팟의 349달러(약32만원)와 비교하면 너무 비싸지 않은가?

6. 새로운 것이 없다.

말 그대로 ‘전화 못하는 아이폰’일 뿐이다. 새로운 색깔이나 라디오 기능 등 소니의 ‘Mylo’나 MS의 ‘Zune’이 다 갖추고 있는 간단한 것들조차 신경쓰지 않았다. 겉모습은 PDA인데 VoIP를 위한 마이크조차 없다는 것은 너무했다.



이같은 지적들에 네티즌들도 댓글을 통해 공감을 표했다.

네티즌 ‘alpyne2’는 “정확한 평가.”라며 “확실히 아이팟 터치는 가격이 잘못 매겨졌다.”는 의견을 적었고 ‘techiedivas’는 “아이폰을 갖고 있는 사람이라면 고민할 필요도 없다.”고 적었다. 또 ‘holickyj’는 “애플사는 이같은 글을 읽고 참고해야 할 것”이라며 제작사를 비꼬기도 했다.

사진=지나휴지스 리뷰 페이지 (yahoo.com)

나우뉴스 박성조 기자 voicechord@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