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가오리 모양의 차세대 비행선 개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오리처럼 유영하는 차세대 비행선이 개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화제의 비행선은 독일의 유명 공기압 기기회사인 ‘페스토’(Festo)가 개발한 것으로 가오리의 이름을 본따 에어레이’Air ray’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이는 특수 동력시스템이 장착된 에어레이의 양 날개가 초대형 가오리의 날개와 닮아있기 때문. 비행선을 개발한 연구진은 에어레이의 동력원리를 바다속에서 양옆으로 크케 퍼지는 가오리의 가슴날개의 움직임에서 착안했다.

에어레이는 헬륨가스가 채워진 보조공기주머니와 상하 회전 운동을 하는 날개로 구성되어있다. 또 이것은 독자적으로 개발된 원격 리모콘 컨트롤에 의해 조작이 돼 조종자의 지시에 따라 자유자재로 움직인다.

보조공기주머니는 가스가 새지 않도록 폴리에틸린 수지(polyethylen terephthalate)재질의 은박으로 만들어졌으며 그 안에는 최대 1.6cbm의 헬륨이 주입된다.(cbm은 m²당 부피를 뜻하며 헬륨 1cbm은 1kg의 부력을 만들어 냄)

에어레이의 추진력은 자동제어장치로 움직이는 간접조속(調速)장치(서보모터·servo moter)에 의해 움직이는 날개에서 나오며 이는 물고기의 꼬리지느러미의 구조와 비슷하다.

에어레이를 만든 페스토 연구진은 “그리스신화의 이카루스(Icarus)처럼 하늘을 날고자하는 욕망은 인류의 오랜 꿈이었다.”며 “그같은 욕망이 실제 비행을 가능케했고 또 에어레이를 제작하게 된 계기이다.”고 설명했다.

또 “카메라를 장착된 에어레이를 날게할 경우 그 자리에서 찍힌 이미지를 온라인을 통해 바로 받아 볼 수 있거나 건축 사업에도 적용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에어레이는 이미 실내비행 시연에서 성공했으며 구체적인 실용화 계획에 대해서는 자세히 알려지지 않았다.

다음은 이 비행선의 제원.

날개폭: 4.20m

길이: 2.80m

높이: 0.68m

무게: 1.60kg

표면 재질: 알루미늄 베포라이즈는 폴릴에스트린 수지 금박

동력 공급: 리튬폴리머전지(Lithium Polymer Battery)전지, 8V, 1500mAh

사진=페스토 공식홈페이지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