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울지마요 주인님”…감정 읽는 로봇 개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럽의 한 로봇 연구팀이 사람의 감정을 읽을 수 있는 로봇을 개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과학전문 매체 사이언스 데일리는 최근 “유럽의 공동 연구팀이 최근 사람이 나타내는 감정상태를 파악해 위로나 응원을 해줄 수 있는 ‘감정 교감형 로봇’(The empathetic robot)을 만들었다.”고 지난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이 로봇은 마치 새끼동물들이 어미의 행동을 관찰해 따라하는 것처럼 인간의 생활방식을 보고 그대로 따라한다.

사전에 모든 정보를 입력하지 않아도 주변 환경에서 정보를 수집해 인간과 함께 살 수 있는 생활 밀착형으로 적응할 수 있도록 제작된 것.

연구팀의 구성원인 영국 허트포드셔 대학교의 로라 카이나미로 박사는 “예를 들어 인간이 슬픔에 빠져 눈물을 흘린다면 이 로봇은 생활에서 습득한 대로 인간에게 위로를 해줄지 아니면 그냥 혼자의 시간을 갖게 할지에 대해 결정한다.”고 설명했다.

‘Feelix Grwoing’의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개발된 이 로봇의 견본은 유럽공동체위원회(Europe Commission)에 의해 프랑스 리옹에서 25일부터 27일까지 개최되는 2008 ICT 행사에서 첫 선을 보인다.



이번 행사에는 새끼 애완동물 로봇, 얼굴 표정을 따라하는 로봇 그리고 인간의 촉감으로 얻은 빛과 음성패턴 정보만을 가지고 감정을 읽어내 교감하는 로봇 등이 선보일 예정이다.

사진=사이언스 데일리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