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블리자드 “금융위기, 게임산업에는 지장 없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 금융위기, 게임산업에는 타격 없을 것”

‘스타크래프트’, ‘월드오브워크래프트’(WOW) 등으로 유명한 게임개발사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의 폴 샘스 COO(최고운영담당자)가 세계적인 금융위기에도 게임산업은 건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샘스 COO는 지난 1년간 게임산업이 18% 성장했다는 국제 시장조사기관 NPD그룹의 최근 조사결과에 대해 “향후 금융위기 상황에서도 큰 타격은 없을 것”이라는 의견을 밝혔다고 미국 IT사이트 ‘소프트피디아’ 등 현지언론들이 지난 24일 보도했다.

그는 “사람들은 현실이 어려울수록 오락거리를 찾아서 해소하고자 한다.”면서 “게임은 가장 합리적인 가격의 엔터테인먼트 상품”이라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또 “온라인 게임의 한달 이용요금이 영화를 즐기는 가격보다 싸다.”고 비교하기도 했다.

한편 미국 인터넷신문 ‘이플럭스미디어’는 NPD그룹의 이번 조사결과를 전하며 “가장 중요한 이유는 현실이 어려울수록 사람들이 엔터테인먼트 상품에서 위안을 얻고자 하기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그러나 이같은 분석에도 불구하고 게임 개발사들의 주가는 세계 금융위기와 더불어 낮아지고 있으며 최근의 판매 호조에도 회복되지 않고 있다고 이 언론은 덧붙였다.

사진=wow-rhea.com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