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찍고 바로 인화하는 ‘폴라로이드 형’ 디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찍고 바로 인화하는 ‘폴라로이드 형’ 디지털카메라가 일본의 한 전자회사에서 출시를 앞두고 있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일본의 장난감회사 토미와 전자회사 ZINK가 공동 개발한 Xiao란 카메라는 기존의 디지털카메라와는 달리 소형 프린터가 장착돼 찍은 즉시 사진을 인화할 수 있다.

디지털 카메라처럼 일일이 인화를 맡길 필요가 없고 폴라로이드 사진기와 달리 파일을 저장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마니아들의 기대를 받고 있다.



일본어로 ‘짧다’란 의미의 Xiao는 그 모델명처럼 약 45초만 있으면 찍은 사진을 뒷면이 스티커로 된 종이로 받아볼 수 있으며 USB나 블루투스를 이용해 휴대폰 사진을 옮겨 출력이 가능하다.

ZINK 홍보 관계자에 따르면 Xiao는 열활성화(thermal print) 인쇄기로 사진을 인화하기 때문에 잉크 카트리지를 구입할 필요가 없으며 5메가 픽셀이다.

출시 예정 가격은 약 34,800옌(한화 약 53만원) 정도로 내년 초 시중에 나온다.



사진=www.gearlive.com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