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생생한 감동을 안방에서…3D TV 출시예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생생한 현장이 눈앞에 펼쳐지는 TV?

더욱 생생한 스포츠 경기를 즐기고 싶은 사람이라면 이 TV에 주목해야 할 것 같다. 3D TV가 내년 안에 출시될 것으로 알려져 소비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영국 위성 디지털 방송사 ‘British Sky Broadcasting’(이하 ‘스카이’)사가 출시한 이 시스템은 3D 카메라 기술과 HD기술의 결합으로 탄생된 신개념 방송이다.

시청자들은 특수 안경을 착용하고 3D시청이 가능한 TV를 이용해 3차원의 방송을 즐길 수 있다. 마치 영화관에 온 듯한 착각을 줄 만큼 생생함을 전해주는 이 시스템에 방송 각계와 시청자들이 관심을 표하고 있다.

스카이사 대표 게리 오 설리반(Gerry O’Sullivan)은 “3D 영화의 느낌을 안방에서도 느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이 서비스의 목적”이라면서 “스카이사의 HD 셋톱박스를 이용해 이를 즐길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회사는 올 초 BBC 방송국과 합작해 잉글랜드와 스코틀랜드의 럭비 게임을 3D 버전으로 방송한 바 있다. 런던의 한 극장에서 선보인 이 방송은 많은 사람들에게 색다른 느낌을 주는데 성공했다.

설리반은 “첫 번째 프로젝트로 3D를 이용한 스포츠 경기 중계를 기획하고 있다. 마치 ‘글레디에이터’를 보는 듯한 생생한 경기 현장에 많은 시청자들이 빠져들 것”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한편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2012년 런던 올림픽의 모든 경기를 생생하게 관람할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대했다.



사진=데일리메일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