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구글 ‘스트리트 뷰’ 호텔 출입도 보여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거리의 실제 모습을 보여주는 ‘구글어스 스트리트 뷰’(Street View) 서비스가 일본 도쿄 도심지 호텔에 들어서는 연인들의 모습까지 공개해 현지 교수·변호사 단체가 반발하고 나섰다.

구글어스의 스트리트 뷰는 일본 12개 도시의 수백 개 ‘지점’(spot)에서 찍힌 거리의 모습을 360도 시야로 제공한다.

구글의 이 서비스는 일본 진출 직후부터 사생활 침해 논란이 일어왔지만 최근 도쿄 시부야 거리의 소위 ‘러브호텔’ 인근 거리가 그대로 서비스되자 이에 대한 비난이 더욱 거세졌다. 호텔 인근의 모습 뿐 아니라 호텔에 들어서는 남녀의 모습이 그대로 공개되는 경우도 비일비재하기 때문.

이에 교수와 변호사 등으로 구성된 일본의 ‘전자 감시에 반대하는 모임’은 구글 일본지사에 개인의 사생활을 침해하는 서비스를 중단해 달라는 서한을 보냈다.

야스히로 타지마 도쿄대학교 법학교수는 로이터와의 인터뷰에서 “‘IT거인’ 구글이 기본적인 인권을 심각하게 침해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개인의 사생활은 시민들의 기본적이고 중요한 권리”고 말했다.

이같은 비판에 구글 측은 홈페이지를 통해 “스트리트 뷰 서비스는 오로지 사진의 조합만으로 만들어진다. 누구나 흔히 길에서 찍을 수 있는 사진들과 다르지 않다.”는 입장을 밝히고 “스트리트 뷰 서비스는 각 지역의 법과 규범에 맞춘 것”이라고 반박했다.

또 구글 대변인은 “사진속의 사람 이미지는 얼굴을 뿌옇게 처리하는 ‘블러링(blurring) 기술’을 사용하고 사진 속 인물을 누구든지 제외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미국에서 시작해 호주, 프랑스, 이탈리아 등으로 확산 된 스트리트 뷰 서비스는 최근 여성의 일광욕 모습이나 스트립 클럽에서 나오는 남성의 모습 등이 공개되며 세계적인 사생활 침해 비판이 일었다. 아직 한국에서는 서비스 되지 않고 있다.

사진= 구글 어스 스트리트뷰 블러링 사진 (텔레그래프)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