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日 인터넷에 전세계 ‘냄새 지도’ 서비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에서는 어떤 냄새가 날까?”

지난해 화제가 됐던 ‘뉴욕지하철 냄새지도’에 이어 세계 어느 곳에서 어떤 냄새가 나는지 한 눈에 알 수 있는 냄새지도 서비스가 인터넷상에 등장했다.

영국 대중지 ‘메트로’는 일본에서 여러 가지 냄새를 묘사하고 그 냄새를 어디에서 찾을 수 있는지 지도에 표시하는 인터넷 사이트가 등장했다.”고 소개했다. 이 사이트의 이름은 ‘NIOIBU’(におい部)로 ‘냄새클럽’이란 뜻이다.

지난 12월 문을 연 이 사이트는 ‘스멜리스트’(냄새전문가)로 불리는 회원들이 세계 여러 나라의 다양한 냄새를 글로 표현해 이를 공개하고 다른 회원들이 ‘수집’할 수 있는 냄새 전문 커뮤니티 사이트다.

현재 ‘NIOIBU’는 일본어 서비스만 가능하기 때문에 지도에 표시된 전세계 202개의 냄새 대부분은 일본 지역이 대부분이다.

그동안 밥솥 증기 냄새를 포함해 여름에 사용한 양말 냄새, 뜨거운 우유 냄새, 체육관 매트 냄새, 지나가는 사람의 샴푸 냄새 등 다양한 냄새가 등록됐다.

그 외에도 “태국의 유적지에서는 향, 식물, 흙, 돌, 개 냄새가 뒤섞인 냄새가 난다.”거나 “파리의 작은 수도원 안 상점에서 파는 비누 냄새가 좋았다.”는 글을 찾아볼 수 있다.



이 중 회원들이 가장 좋아하는 냄새는 고양이 털 냄새, 새 운동화 냄새, 먹물 냄새, 고양이 입 냄새 등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한국은 아직 어떤 냄새도 등록되어 있지 않다.

사진=www.nioibu.com 캡처

서울신문 나우뉴스 문설주 기자 spirit0104@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