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유력 정치인 ‘발가벗은 가족사진’ 공개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력 정치인의 가족사진 한 장 때문에 타이완이 때 아닌 논란에 휩싸였다.

중국 시나닷컴(新浪网) 에 따르면 타이완 제1야당인 민진당 수석 스밍더(施明德)는 남다른 칠순잔치 초대장을 제작해 최근 공개했다. 초대장의 앞면에 스밍더와 두 딸의 다정한 모습이 담긴 가족사진이 있었는데, 문제는 이들이 모두 알몸이었다는 것.

최근 타이베이의 한 호텔에서 칠순 잔치를 연 그는 “정치생활을 하면서 가족 덕에 역경을 이겨냈다.”면서 “이 사진은 6년 전 가족과 필리핀에서 찍은 것으로 내 인생에서 가장 행복했던 순간이었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설명에도 인터넷에는 이 사진은 누드 사진이라는 점 때문에 인터넷에서 논란의 중심에 섰다. “끈끈한 가족애를 표현한 아름다운 사진”이라는 평가가 있는 반면 일부 네티즌들은 “어린 딸들이라도 나체를 공개한 건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고 거세게 비난했다.

문제의 가족사진 1장은 타이완 정치권에서 논란의 단초가 됐으며, 중화권 매체들은 이와 관련한 기사 100건 넘게 쏟아내며 이 사건을 전하고 있다.

스밍더는 천수이볜陳水扁) 전 타이완 총통의 부정부패 혐의를 포착해 결국 퇴진시킨 주인공. 일부 언론매체들은 최근 첸수이볜의 구속 수감되는 등 정치적으로 민감한 시기라서 이른바 ‘누드 가족사진 스캔들’이 더욱 논란이 되고 있다고 해석하기도 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