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스마트 시대를 살고 있는 유권자 “길거리 선거 유세는 이제 그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단지 및 명함 배포, 거리유세 등은 구시대적인 선거 홍보 전략이라고 할 수 있는데, 최근 여러 후보자들이 스마트폰 어플을 활용하여 선거 운동을 펼치고 있어 화제다.

시끄러운 로고송을 활용하거나 지하철•버스정류장에서 전단지, 명함 나눠주는 선거 운동은 1950~1960년대부터 시작되었다. 이는 IT 강국이라 불리는 우리나라의 선거 운동 전략이라고 하기에 괴리가 크다. 유권자는 1950~1960년대가 아닌 스마트 시대인 2014년에 살고 있지만 후보자는 여전히 구시대적인 홍보 전략을 이용하고 있는 것이다.

선거관리위원회는 이러한 구시대적인 홍보 전략을 선거 비용으로 보전해주고 있는데, 이는 국내 선거 운동 전략이 구시대에 머물게 하는 요인 중 하나로 볼 수 있다.

미국의 선거 운동 사례를 살펴보면 최신 인기 IT 기술인 증강현실을 활용하여 선거 운동을 펼치고 있다. 이는 당시 오바마 대통령의 당선을 좌지우지 했다고 할 만큼 영향력이 매우 컸다.

이에 우리나라에서도 앞서가는 6•4 지방선거 후보자들은 스마트폰 어플 ‘스마트 선거’를 활용해 선거 운동을 펼치고 있다. 6•4 지방선거 인기 어플로 손꼽히는 ‘스마트 선거’는 증강현실 기술을 갖추어 후보자의 트위터, 페이스북, 홈페이지, 모바일웹 등을 원스톱으로 이용할 수 있다.

‘스마트 선거’는 원스톱으로 이용할 수 있기에 IT 강국 면모를 보여주는 선거 홍보 전략이라고 할 수 있다.

특히, 로고송, 인력동원으로 하는 선거 유세가 아닌 조용한 선거 전략이라 현 유권자들의 정서와 국내 분위기에 적합하다.

현재 ‘스마트 선거’ 어플은 교육감, 시도의원 등 많은 6•4 지방선거 후보자들이 이용하고 있으며, 새누리당, 새정치민주연합, 통합진보당, 무소속 등 정당에 관계없이 사용이 가능하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