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3실점 오승환 첫 패전…자책점은 오히려 1.21 하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신 타이거즈의 오승환(32)이 일본 프로야구 진출 후 첫 패배와 세이브 실패(블론)를 기록했다. 일부 일본 언론은 이날 처음으로 호흡을 맞춘 포수 히다카 다케시(37)의 투수 리드를 문제로 지목했지만, 오승환은 패전을 자신의 탓으로 돌렸다.

오승환은 28일 일본 효고현 니시노미야 고시엔구장에서 열린 세이부 라이온스와 홈경기에서 팀이 5-4로 앞선 9회초 등판해 2안타 2볼넷을 내주고 폭투와 실책으로 3점을 내줬다. 일본 진출 후 22번째 등판에서 첫 패배와 블론을 동시에 기록했다.

오승환은 좌전안타로 출루한 상대팀 타자 가네코 유지에게 도루를 허용하고 다음 타자인 아키야마 쇼고에게 볼넷을 내줘 무사 1,2루 상황에 몰렸다. 와키야 료타의 희생번트가 이어졌고 공을 잡은 오승환은 3루를 향해 송구했지만 공이 뒤로 빠지며 2루에 있던 가네코가 홈을 밟았다.

5-5 동점 상황에서 오승환은 다음 타자 쿠리야마 타쿠미를 삼진으로 돌려세웠지만 포수가 공을 잡지 못해 폭투가 됐고 1점을 추가로 내줬다. 2사 3루에서는 에르네스토 메히아에게 2루타를 허용, 9회초 한 이닝 동안 3점을 실점해 역전을 허용했다. 한신은 9회말 공격에서 점수를 내지 못하고 5-7로 패배했다.

오승환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포수의 리드가 나빴던 것 같다’는 질문을 “그런 문제가 아니다. 내가 공을 잘 던지지 못했다”는 대답으로 일축했다. 반면 한신의 와다 유타카 감독은 “처음으로 호흡을 맞춘 배터리의 영향이 있었을 지 모른다”고 말했다.

오승환에게 안타를 뽑아낸 후 도루에 성공한 세이부 라이온스의 가네코는 “직구가 정말로 빠른 투수였다”면서 “어떻게든 출루를 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역전의 빌미가 된 도루는 “실패해서는 안 되는 상황에서 용기를 냈다”고 덧붙였다.

오승환은 이날 3실점을 했지만 자책점은 0점으로 기록됐다. 경기 기록원이 이날 실점을 모두 야수 실책에 따른 것으로 판단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오승환의 평균 자책점은 1.33에서 1.21로 떨어졌고 지난달 10일 요코하마 베이스타스와의 경기에서부터 이어온 무자책점 행진도 18경기로 늘어났다. 센트럴리그 세이브 1위(1승 13세이브)도 유지했다.

 

이진석 도쿄 통신원 genejslee@gmai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