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메이저리그 新모자 ‘우스꽝스러운 디자인’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언젠가 류현진도 이 모자를 쓰고 마운드에 등판할 날이 올지도 모르겠다.

지난 21일(현지시간) 미국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레스 소속의 투수 알렉스 토레스가 특이한 형태의 모자를 쓰고 경기에 나서 눈길을 끌었다. 이날 토레스는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에 위치한 펫코 파크에서 열린 LA 다저스와의 경기에서 보통의 모자보다 더 큰 모자를 쓰고 마운드에 올랐다.

다소 우스꽝스럽게 생긴 이 모자는 타구로 부터 투수의 머리를 보호하기 위해 만들어진 특수 모자다. 지난 2012년 오클랜드의 투수 브랜든 매카시가 직선 타구에 맞아 두개골이 골절된 이후 메이저리그 사무국 측이 이에대한 대책을 고심했고 올해 1월 이 모자가 승인됐다.

화제의 이 모자는 isoBLOX라는 회사가 만든 것으로 타구로 부터 투수의 이마와 관자놀이를 보호하며 사용자의 머리에 맞게 맞춤 제작된다.



메이저리그 최초로 이 모자를 쓴 토레스는 “한달 전 모자를 주문해 지난주 부터 쓰기 시작했다” 면서 “타구로 부터 내 생명을 지킬 수 있어 쓸만 한 충분한 가치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머리에 썼을 때 기존 모자와 큰 차이는 없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 모자의 가장 큰 적은 디자인인 것 같다. 다저스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는 “확실히 이같은 모자의 도입도 큰 변화” 라면서 “이 모자를 많이 사용하기 바라지만 솔직히 별로 예뻐보이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