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야구 중계에 자는 모습 잡힌 팬 ‘100억원 소송’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과연 법원은 이 소송을 어떻게 판결할까?

지난 3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뉴욕주 법원에 이색적인 소송장이 접수됐다. 이 소송의 원고는 뉴욕에 사는 올해 26세의 앤드류 렉터. 그는 미 스포츠전문 케이블 ESPN과 두명의 캐스터를 상대로 정신적 피해를 배상하라며 총 1000만 달러(약 101억원)의 소송을 제기했다.

렉터를 화나게 만든 이 사건은 지난 4월 13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 보스턴 레드삭스의 경기를 관전 중이던 그는 게임이 지루했던지 좌석에 앉아 꾸벅꾸벅 졸기 시작했다. 문제는 당시 ESPN이 졸고있던 그를 생생히 카메라에 담아 중계 방송한 것. 더욱 렉터를 열받게 한 것은 중계 중이던 ESPN 아나운서 단 슐만과 해설가 존 크룩이 이에대해 농담을 던진 것이다.



아나운서 슐만은 렉터를 ‘아무 생각없는 야구팬’으로, 크룩은 “여기는 잠자는 곳이 아니다” 라며 “어떻게 홈런이 터져 4만 5000명의 갈채가 터지는 곳에서 잠들 수 있냐”는 해설(?)을 내보냈다.

이후 이 장면은 재편집 돼 온라인을 통해 퍼져나갔고 급기야 렉터는 ‘뚱뚱한 젖소’ , ‘2인 좌석 필요’ 등 각종 악플에 시달렸다. 렉터는 “이 방송 이후 각종 악플 때문에 심각한 우울 증세를 겪고있다” 면서 “당시 방송에서 나를 멍청하고 뚱뚱한 팬으로 묘사했다”고 주장했다. 이에대해 ESPN과 중계진 측은 아직 공식적인 입장을 내지 않았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