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야구장서 선탠 즐기는 ‘뚱뚱한 다저스팬’ 스타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치 해변에서 선탠을 하듯 야구 경기장 관중석에 누워 햇볕을 쬐던 남성 관중이 세계적인 스타(?) 반열에 올랐다.

지난 4일(현지시간) 러시아와 벨기에 언론은 미 메이저리그 경기장 관중석에 누워 잠이 든 한 남자의 영상을 공개하며 새로운 ‘아메리칸 영웅’이라고 보도했다. 소셜네트워크를 통해 먼저 화제가 된 이 남자는 지난 3일(현지시간) LA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다저스와 워싱턴과의 경기를 통해 데뷔(?)했다.

이날 경기는 무려 연장 14회까지 가는 혈투가 벌어졌지만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이 남자는 우람한 덩치를 자랑하듯 웃옷은 모두 벗은 채 한가로이 관중석에서 잠이 들었다.

이 장면은 TV 화면을 통해 스쳐 지나갔지만 네티즌들은 이를 놓치지 않았다. 당시 경기를 관람 중이던 한 네티즌은 이를 촬영해 트위터에 올렸으며 이후 우리나라의 ‘을룡타’와 같은 다양한 패러디 사진이 쏟아졌다.



해외언론들은 “한 남자가 아무런 행동도 하지 않고 인터넷 스타가 됐다” 면서 “‘올해의 다저스 팬’으로 선정되기에 손색이 없다”고 평가했다.

한편 온라인에서는 이같은 상황이 단순한 웃음거리가 될 수도 있지만 법적 소송으로 번진 사례도 있다. 지난 7월 초 뉴욕에 사는 앤드류 렉터(26)는 미 스포츠전문 케이블 ESPN과 두명의 캐스터를 상대로 무려 1000만 달러에 달하는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그를 화나게 만든 것은 스탠드에 앉아 꾸벅꾸벅 조는 장면을 ESPN이 방송으로 내보내고 이를 조롱하는 듯한 멘트를 한 것 때문이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