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데릭 지터의 ‘마지막 파울볼’ 꿀꺽한 영리한 볼보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과연 이 볼보이는 어린나이에 짭짤한 부수입을 얻을 수 있을까?

오는 29일(이하 현지시간) 20년 간의 화려한 선수생활을 마감하는 데릭 지터(40·뉴욕 양키스) 못지 않게 최근 볼보이 한 명이 현지언론의 관심을 끌고있다.

신원도 알려지지 않은 이 볼보이가 언론의 주목을 받고있는 것은 지터의 홈경기 마지막 파울볼을 갖게 된 장면이 고스란히 중계 카메라에 잡혔기 때문이다.

화제의 사건은 지난 26일 미국 뉴욕주 브롱스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2014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홈경기에서 벌어졌다.



이날 5회말 타격에 나선 지터는 3루 방향으로 파울볼을 때렸고 대기 중이던 볼보이가 글러브로 이 공을 잡아냈다. 화제가 된 것은 파울볼을 잡은 볼보이가 이 공을 그대로 자신의 글러브에 나둔 채 뒷주머니에서 다른 공을 꺼내 관중에게 건넨 것. 미리 준비된 자연스러운 행동으로 보여 결과적으로 지터의 홈경기 마지막 파울볼이 된 이 공은 볼보이의 소유가 됐다.

재미있는 사실은 경매 전문가들이 평가한 이 파울볼의 가치가 무려 1만 달러(약 1000만원)나 된다는 점. 그러나 볼보이가 지터의 기념볼을 혼자 ‘꿀꺽’하기 위해 이같은 행동을 했는지 아니면 양키스 구단 측의 사전 지시였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한 경매 전문가는 “만약 지터의 파울볼이 그대로 관중에게 건네졌다면 가치가 2000-4000달러 정도였을 것” 이라면서 “그러나 이같은 새로운 스토리가 추가되면서 그 가치가 1만 달러에 달하게 됐다”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