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커트 실링 “명예의 전당 못간 것은 공화당 지지자기 때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7일(현지시간) 미국 메이저리그 명예의 전당에 입성한 랜디 존슨(52)과 더불어 한시대를 풍미한 전설적인 투수가 있다. 바로 랜디 존슨과 더불어 메이저리그 역대 최고의 원투펀치로 불렸던 커트 실링(48)이다. 최근 실링이 자신이 명예의 전당에 입성하지 못한 이유가 공화당을 지지했기 때문이라고 밝혀 화제에 올랐다.

실링은 최근 한 현지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잘 알려진 대로 난 공화당 지지자로 일부 사람들이 이 사실을 좋아하지 않아 명예의 전당 입성에 필요한 득표를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실제 실링은 대표적인 공화당 지지자로 유명하다. 특히 지난 2004년 조지 W 부시를 백악관으로 보내기 위해 열성적으로 뛰었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



평소 말 많고 편가르기로 유명한 실링이지만 그가 남긴 성적은 명예의 전당에 들어가기에 손색이 없다. 과거 랜디 존슨, 마무리투수로 활약했던 김병현(기아 타이거즈)과 더불어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의 월드시리즈 우승을 이끌었던 실링은 통산 216승, 방어율 3.46을 기록한 전설적인 에이스다.

그러나 얼마전 전미야구기자협회(BBWAA) 회원들의 투표결과 실링은 39.2%의 저조한 득표율(합격기준 75%)로 또다시 고배를 마셨다. 이에반해 존슨은 97.3%의 지지율로 그가 남긴 성적만큼이나 앞도적으로 새로운 헌액 멤버가 됐다. 특히 처음으로 함께 후보에 오른 투수 페드로 마르티네스(91.1%), 존 스몰츠(82.9%)도 무난히 명예의 전당에 들어가 '삼수생'인 실링이 속이 쓰릴만 하다.

실링은 "이번 투표에 참여한 일부 사람들이 공화당 지지자인 나를 탐탁지 않아한다" 면서 "과거 내가 했던 말과 행동이 나에게 투표를 하지 않는 결과로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편 실링은 랜디 존슨에 대해서는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실링은 MLB.com과의 인터뷰에서 "존슨은 역대 최강의 좌완 투수" 라면서 "그와 함께 경쟁하면서 많은 것을 배웠다"며 명예의 전당 입성을 축하했다.

사진=게티이미지/멀티비츠 이미지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