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페이스북으로 본 2015 메이저리그 구단 ‘인기 지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5년 미국 메이저리그 개막을 맞아 지난해에 이어 흥미로운 구단 인기 지도가 또 나왔다.

최근 미국 소셜네트워크 사이트(SNS) 페이스북이 메이저리그 개막 특집으로 각 구단의 인기도를 측정한 결과를 지도로 공개해 관심을 끌고있다. 각 구단 페이스북 팬페이지의 ‘좋아요’(Like) 클릭을 기반으로 통계 낸 이 지도는 현지 야구팬들의 프랜차이즈 충성도를 확실히 보여준다.



먼저 메이저리그 빅구단들은 자신들의 연고지를 확실히 점유한 것은 물론 남의 땅까지 호시탐탐 넘보고 있다. 미 동부의 뉴욕 양키스와 보스턴 레드삭스가 대표적인 사례. 류현진의 LA 다저스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역시 서부 지역을 호령하고 있으며 추신수의 소속팀 텍사스 레인저스도 '고향땅'을 착실히 다져놨다.

특히 전세계 야구팬들에게 가장 인기있는 구단인 양키스는 ‘악의 제국’ 답게 총 24개 주에서 1위에 올라 미국 전역에서도 최고의 인기팀임을 입증했다. 이와 반대인 경우도 있다. 양키스와 같은 지역구인 뉴욕 메츠, 자이언츠와 다리하나 건너 차이인 오클랜드 애슬레틱스가 여전히 '고래등'에 치여 눈물을 흘리고 있는 케이스.

페이스북 측은 "여전히 양키스와 레드삭스가 전미 최고의 인기 구단" 이라면서 "다저스는 서던 캘리포니아, 자이언츠는 노던 캘리포니아와 중부 캘리포니아를 지배했다"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