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5년간 쇠사슬에 묶여 감금된 남자, 악령 때문이라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어이없는 이유로 쇠사슬에 묶여 지내던 남자가 구출됐다. 짐승처럼 남자를 쇠사슬에 묶어 감금한 건 바로 가족들이었다.

인도 구자라트의 한 마을에서 최근 벌어진 사건이다. 경찰은 "생사를 알 수 없던 남자가 허름한 집에 갇혀 지낸다"는 제보를 받고 출동해 남자를 구출했다.

남자는 쇠사슬에 묶인 채 흙바닥에 지어진 허름한 집에 감금돼 있었다. 충분한 영양을 섭취하지 못한 남자는 극도로 쇠약한 상태였다. 경찰에 따르면 남자는 최소한 15년간 쇠사슬에 묶여 갇혀 살았다. 남자를 짐승처럼 갇아둔 건 다름 아닌 가족이었다.

15년 전의 일이다. 아직 청소년이었던 남자는 산에 땔감을 하러 갔다가 돌아온 뒤 이웃들에게 돌을 던지는 등 이상한 행동을 시작했다.



병원에 데려갔어야 하지만 가족이 선택한 건 격리와 무속신앙이었다. 가족들은 산에 갔던 남자이 악령이 들어갔다며 격리시켰다. 외출을 막기 위해 쇠사슬로 묶고는 바깥세상을 보지 못하게 했다. 무속인이 악령을 내쫓겠다고 했지만 남자의 상태는 호전되지 않았다. 그렇게 15년이 흘렀다.

쇠사슬에 묶여 생을 마감할 운명에서 남자가 구출된 건 가족이 이웃에게 무심코 흘린 말 덕분이었다. 경찰은 "남자의 건강이 악화되자 가족 중 한 명이 이웃에게 걱정하는 말을 했다."며 "남자가 갇혀 지낸다는 사실을 안 이웃이 경찰에 제보를 했다."고 말했다. 인도익스프레스 등 현지 언론은 "극도로 몸이 약해진 남자가 사망한다면 가족이 살인혐의로 기소될 수도 있다."고 보도했다.

한편 남자는 정신병원에서 보호를 받고 있다.

사진=인도익스프레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