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중견배우 한경선, 중환자실 입원 ‘의식 찾지 못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견배우 한경선씨가 뇌경색으로 중환자실에 입원해 위중한 것으로 알려졌다.

2일 한경선씨 관계자는 "한씨가 지난 달 30일 MBC 일일 드라마 위대한 조강지처 촬영 후 스태프들과 식사를 마치고 나오던 중 쓰러져 강남성모병원으로 이송됐다"며 "지난 1일 잠시 의식을 찾았으나 지금은 중환자실에서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한씨가 촬영 전에도 서초구 방배 3동 경로잔치에 참석해 어른들에게 협찬을 아끼지 않았던 일들이 전해지면서 주민들이 더욱 안타까워하고 있다.

현재 병원 측은 한씨가 뇌경색으로 쓰러졌으며 금주 토요일을 넘기기 어려울 수 있다고 진단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관계자는 "지금은 한씨의 가족과, KBS 드라마 '뻐꾸기 둥지'에 함께 출연했던 연기자 지수원, 박서현, 허인영 등이 자리를 지키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팬들과 동료 연기자분들께서 언니가 깨어날 수 있도록 기도를 부탁 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KBS 공채 10기 탤런트 출신 한경선씨는 ‘광개토대왕’, ‘루비반지’, ‘뻐꾸기 둥지’ 등 수많은 드라마에서 독특한 웃음과 연기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