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 연방보안청 옥상에서 남녀 직원 대낮 성관계 포착 ‘발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연방보안관(Marshals Service) 건물 옥상에서 벌건 대낮에 남녀 직원이 성관계를 하고 있는 장면이 포착되어 미 법무부가 수사에 나서는 등 충격을 주고 있다고 미 현지 언론들이 10(현지 시간) 보도했다.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현지 방송(WHTM)이 확보한 3장의 사진을 보면 펜실베이니아주 해리스버그 지역에 있는 미 연방보안관 건물 옥상에서 벌건 대낮에 연방보안관 소속 남녀 두 명이 낮뜨거운 성관계를 즐기고 있는 장면이 그대로 담겨있다.

해당 방송국이 폭로한 사진에는 한 여성이 벌거벗은 채로 옥상 위에 누워 있고 이에 한 남성이 바지를 내린 채 성관계를 가지는 등의 장면을 담고 있다.

이 사진을 방송사 측에 제공한 목격자에 따르면 이들 커플은 최소한 한 시간 이상 여러 차례 해당 연방보안관 관청 건물 옥상에서 버젓이 이러한 대담한 성관계를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연방보안관청은 이러한 낯 뜨거운 사진이 언론을 통해 공개되자 해당 직원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으며 미 법무부도 즉각 진상 파악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사진은 본 시민들은 "도저히 믿기지 않는 역겨운 일"이라며 "어떻게 보안관청 건물 옥상에서 보안관들이 이런 일을 벌일 수 있느냐"며 충격을 토로했다.

방송을 통해 해당 내용이 전해지면서 시민들의 비난이 폭주하자, 연방보안관청 대변인은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이라 자세한 사항은 밝힐 수 없으나, 연방보안관청의 보안 문제는 별다른 이상이 없다"며 파문 수습에 나서고 있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사진=연방보안관청 옥상에서 성관계를 하고 있는 남녀 직원 (현지 방송, WHTM 캡처)

다니엘 김 미국 통신원 danielkim.ok@gmai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