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비비출신 채소연, 어떻게 지내고 있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요즘 많은 걸그룹이 컴백을 하고 있다. 큐티, 섹시, 순수 등 다양한 컨셉의 걸 그룹들은 남성들뿐 아니라 여성들의 마음도 흔들고 있다.

90년대 걸 그룹 비비 역시 많은 남성들의 인기를 얻었던 그룹이다. 특히 비비의 하늘땅 별땅은 요즘에도 노래방에서 많은 사람들이 열창 할 정도로 인기가 높았던 노래다.

신나는 도입부, 따라하기 쉬운 멜로디와 포인트 안무로 인기가 높았던 비비의 하늘땅 별땅은 90년대에 거리에 울려 퍼지던 인기 곡 중 하나이다.

당시 많은 인기를 누렸던 그룹 비비 출신 채소연의 근황을 들을 수 있었다. 채소연은 현재 방송이나 가수 활동을 따로 하고 있는 것은 아니지만 종종 라디오에 등장해 근황을 전해왔었다.

그녀는 현재 결혼 6년차로 “결혼 초반에는 가정에 충실했고, 지금은 강남의 한 병원에서 뷰티컨설턴트이자 회사의 전문 경영인으로서의 일을 함께 겸하고 있다”고 한다. 또 그녀는 “아직도 저를 알아봐 주시는 분들이 많이 있다며, 그럴때 마다 많이 놀랍기도 하고 자기관리 등 다양한 면에서 스스로에게 더욱 엄격해지려 노력한다”고 전했다.

90년대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인기가수에서, 뷰티컨설턴트와 회사의 전문 경영을 맡고 있는 채소연. 그녀의 행보에 기추가 주목된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