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의사 없어 ’응급실 화장실’서 출산한 여자, 소송 제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응급실 화장실에서 아기를 낳은 여자가 병원을 상대로 소송을 준비하고 있다.

아르헨티나 지방 코르도바에 사는 베로니카 타바레스(33)는 최근 산통을 느끼고 평소 다니던 병원으로 달려갔다.

타바레스는 "당장이라도 아기가 나올 것 같다"면서 분만을 준비해달라고 했지만 병원은 "휴일이라 의사가 많지 않다. 잠깐 기다리라"고 했다.

1시간 가량 응급실입구 복도에서 기다리던 타바레스는 산통이 심해지자 "제발 아기를 낳게 도와달라"고 하소연했지만 병원 직원은 어깨만 들어올릴 뿐이었다.

다급해진 타바레스는 아기를 낳을 곳을 찾다가 응급실 화장실로 들어갔다.

타바레스가 변기에 걸터 앉자 아기가 나오기 시작했다. 아기의 머리가 보이기 시작하자 타바레스는 "아기가 변기에 떨어질 것 같아요. 도와주세요"라고 죽을 힘을 다해 고함을 질렀다.

화장실에서 비명 같은 고함이 울리자 그제야 의사 1명이 달려왔다.

의사는 "아기가 변기에 떨어지지 않도록 머리를 받치라"라면서 타바레스를 병원 복도로 데려갔다.

하지만 끝내 분만실을 이용하진 못했다. 타바레스는 응급실 복도에 있던 이동용 침대에서 아기를 낳았다.

타바레스는 "아기가 태어났지만 탯줄을 끊을 도구조차 없었다"면서 "심지어 입고 갔던 코트로 아기를 감싸야 했다"고 말했다.

나중에 알고 보니 병원에 의사들이 없었다는 말은 새빨간 거짓말이었다.



공립인 문제의 병원엔 휴일이지만 의사들이 정상 출근한 상태였다. 타바레스가 애타게 의사를 찾던 순간 응급실의사들은 휴계실에 모여 차를 마시고 있었다.

타바레스는 "출산을 도운 의사에게 물어보니 동료의사들이 모두 모여 차를 마시고 있었다고 했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어이없는 경험을 한 타바레스는 병원을 상대로 소송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미누토우노

임석훈 남미통신원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