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욕 관광명소 ‘토플리스 여성’ 등장...사진 호객 골머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뉴욕의 관광 명소인 타임스퀘어 광장에서 스파이더맨 등 각종 캐릭터 연기자들이 관광객들과 사진을 촬영하고 팁을 받는 과정에서 각종 승강이를 벌이는 등 그동안 골칫거리가 되어 왔다.

그런데 이번에는 상반신을 노출한 이른바 '토플리스(topless)' 여성들이 대거 등장해 또 다른 골머리를 앓고 있다고 뉴욕데일리뉴스가 16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이들 주로 남미 등 외국에서 온 이들 여성은 짧은 비키니를 입고 아무것도 걸치지 않은 상반신에는 성조기 등의 그림을 페인트로 칠한 채, 지나가는 관광객을 대상으로 사진 촬영에 응한 다음 팁을 받고 있다.

하지만 이들 토플리스 여성들은 대부분의 관광객에게는 거부감을 줄 뿐만 아니라 특히, 어린이를 동반한 관광객에게는 심한 불쾌감을 유발하는 등 심각한 문제가 되고 있다.

그러나 현행 뉴욕 법은 공공 거리에서 여성의 상반신 노출을 허용하고 있어, 마땅히 이들을 막을 방법이 없어 뉴욕시와 뉴욕경찰을 포함한 관계 당국을 이를 제지할 방안을 연구하는 데 전전긍긍하고 있다.

뉴욕시에 사는 한 시민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정치권이 이를 당장 막아야 한다"며 "뉴욕시를 매춘부와 포르노 영화가 판을 치던 과거의 값싼 도시로 돌릴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이에 뉴욕시장 대변인은 "현재 여러 기관들이 이러한 타임스퀘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시장도 이러한 상황은 받아들일 수가 없어 행정적 명령 등 이를 막을 여러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일부 시민들은 토플리스 여성의 등장이 그렇게 심각한 사회 문제를 야기하는 것은 아니라며 "중요 부위를 다 가리고 단지 즐거움을 주는 행위"라며 "법에도 보장된 행위에 관해 행정 당국이 제지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뉴욕데일리뉴스는 전했다.

사진=타임스퀘어 광장에 등장한 토플리스 여성 (뉴욕데일리뉴스 캡처)

다니엘 김 미국 통신원 danielkim.ok@gmai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