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미녀 기상캐스터, 날씨 전하던 중 가슴노출 사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 여성 기상캐스터가 날씨를 전하던 중 가슴을 노출하는 사고 아닌 사고를 냈다.

최근 유럽언론은 루마니아 방송국에서 일기예보를 전하고 있는 록산나 반차(25)가 뉴스를 전하던 중 가슴노출 사고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황당한 이 사고는 록산나가 야외활동 하기 좋다는 날씨의 멘트를 전하던 과정에서 발생했다. 가슴이 파인 상의를 입고 방송에 나선 그녀는 팔벌려 뛰는 모습을 보여주다 가슴의 일부가 그대로 노출된 것.

더욱 황당한 점은 이 사실을 록산나 본인은 모르고 있었다는 것이다. 곧 상황을 알아차린 그녀는 옷을 가다듬어 수습했지만 이미 방송은 안방으로 전달된 뒤였다.

짧은 해프닝으로 끝난 방송사고 였지만 현지언론과 네티즌들은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 과거에도 그녀가 여러차례 노출사건을 일으킨 '전과'가 있다는 점과 특히 SNS에 이 장면을 캡쳐해 올렸기 때문.

그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가장 많이 읽힌 기사' 라는 뉴스사이트의 화면을 캡쳐해 자랑스럽다는 듯 게재했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