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구글, ‘홀로코스트는 거짓’ 극우사이트 검색창 영구 삭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구글이 외부의 비판 속에 검색 알고리듬을 변경했다. (사진=디지털트렌드 캡처)



구글 검색창에 '홀로코스트는 진짜 일어났나요?'(Did the Holocaust happen?)라는 문구는 자동생성될 정도로 빈번하게 묻는 검색 내용 중 하나다. 이것을 치면 극단적 백인우월주의자들의 사이트로 연결된다. 서구사회에서 구글을 집중적으로 비판해온 대목이다.

현지 디지털 전문매체인 디지털트렌드는 지난 25일(현지시간) 최근 구글이 검색엔진의 새로운 알고리듬을 만들어 유대인 학살의 역사적 사실을 원천적으로 부정하는 사이트를 지웠다고 보도했다.

자동완성 기능을 통해 차별과 폭력을 조장하는 사이트로 이동하는 구글의 기능은 최근 들어 급격히 비판을 초래해왔다.



실제 위와 같은 검색을 하면 '홀로코스트가 실제 일어나지 않는 이유 10가지' 등 관련 극우나치주의자들의 관련 글이 주루룩 연결돼서 노출된다.

▲ 구글 검색창에서 자동 완성된 ‘홀로코스트는 진짜 일어난 일인가요’라는 질문에 최상위 노출되는 사이트.



이밖에도 '유대인은 사악한가?(are jews evil), '여성들은 사악한가?'(are women evil), '무슬림들은 못되먹은 이들인가?'(are muslims bad) 등 질문이 구글 검색창에서 자동완성되면서 극우 인종주의자들의 선전 수단으로 활용되어온 사례들이다.

구글 대변인은 디지털트렌드와 인터뷰에서 "구글의 알고리듬은 검색 질문에 대해 가장 권위 있으면서도 질 높은 답을 제공하기 위해 설계돼있다"면서도 "어떤 웹페이지가 가장 올바른 답인지는 우리 앞에 늘 놓여있는 과제와도 같은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올바르지 않거나 권위가 없는 답이 상위에 노출될 때 그것을 수동으로 하나씩 지우기보다는 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법을 개발하는 것이 낫다"면서 "최근 한층 더 진보한 구글의 알고리듬처럼 숙명과도 같은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끊임없이 변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서구언론은 구글의 조치가 여전히 미흡하다는 입장이다.

가디언은 '구글이라는 이름에서 오는 권위 때문에 구글에서 찾은 정보는 쉽게 사실로 받아들여져 빠르게 퍼진다'면서 '일부 문제가 제기된 부분만 바뀌었을 뿐 유대인, 무슬림 등 여러 정치적으로 올바르지 않은 정보들이 권위있는 내용인양 확인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록삼 기자 youngtan@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