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소파와 한몸이 되어버린 250kg 여성

작성 2017.02.20 17:32 ㅣ 수정 2017.07.27 20:5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바바라 포스터(75)를 옴짝달싹 못하게 만든 의자.


지난 19일(현지시간) 영국의 더썬, 데일리메일 등 외신은 몸무게 250kg의 한 여성이 의자에서 7개월 동안 갇힌 채 방치됐다가 구조됐다고 전했다.

미국 오하이오주의 긴급구조대는 바바라 포스터(75)를 그녀의 집 거실 의자에서 발견했다. 바바라는 자신의 대소변에 둘러싸여 의자에 갇혀 있었다.

현지 언론이 보도한 루카스 카운티 보안관 사무소 보고에 따르면, 바바라는 지난 해 7월부터 의자에서 움직이지 못했다. 자신이 남긴 배설물로 피부에 곰팡이가 생기고 몸은 많이 쇠약해진 상태였다.

보안관 사무소 대변인은 "구조팀(EMS)이 바바라를 집 밖으로 실어나올 때, 그녀의 신체가 너무 약해서 몸 안의 뼈가 부서지고 있다고도 통지했다"고 밝혔다.

구조대는 이후 바바라가 갇혔던 의자 주변의 배설물 때문에 그녀의 집은 더 이상 사람이 살기에 부적합하다고 밝혔다.

확대보기
▲ 미국 오하이오주에서 바바라가 실제 거주하던 집.


지역 교회의 자원봉사자는 "10년 동안 바바라에게 음식을 전해줬고, 그 냄새에 익숙해졌다. 그러나 그녀가 스스로 움직이지 못하는 것을 알아차리고 911에 전화를 걸었다"고 자초지종을 설명했다.


그녀는 지금 톨레도대학 의료센터에서 회복하는 중이며, 형사들은 그 사건을 검토하고 있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여왕 장례식 오지마!” 英 왕실이 극구 거부한 ‘5명’ 누
  • 역대급 망신…일본서 가장 오래된 글자, 알고보니 ‘유성펜’
  • 中 36세에 구강 암으로 사망한 가수, 절대 먹지 말라는 이
  • “뱀파이어 부활 막아라”…목에 ‘낫’ 놓인 폴란드 17세기
  • 붙잡힌 러軍 포로, 주민들 만세 오열…우크라 빠른 반격
  • 조 바이든·윤 대통령이 英여왕 장례식서 ‘14열’에 앉은 이
  •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 첫 등장…中 전문가들 주장
  • “횡재했어요”…美 남성, 주립공원서 3만5000번째 다이아몬
  • 반격 나선 우크라, 대마도 면적 되찾아…러軍도 다수 항복
  • 중국서 ‘돈쭐’난 한국 빵집…“우리 구세주” 응원 쏟아진 이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