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기후변화 위험성 경고하는 105년 전 신문 기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과도한 석탄연료 사용의 위험성을 경고하는 신문기사. (사진=레딧닷컴 캡처)



105년 전 이미 지구의 심각한 기후변화를 경고했던 신문기사가 사회적네트워크서비스(SNS) 공간에서 화제가 됐다.



미국의 뉴스 공유 사이트 레딧닷컴에는 8일(현지시간) 무분별한 석탄연료 사용 및 지구온난화를 경고하는 내용을 담은 한 신문기사 사진이 올라와서 큰 인기를 끌었다.

‘석탄 소비, 기후에 영향 끼쳐’라는 제목을 달고 있는 이 기사는 ‘더 로드니&오타마티 타임스’(The Rodney and Otamatea Times)라는 제호의 신문이고 발간일자는 1912년 8월 14일 수요일이었다.

기사 도입부 및 일부 내용만 봐도 미래에 대한 혜안이 돋보인다.

‘지구는 거대한 용광로처럼 매년 20억톤의 석탄을 태우면서 불타오르고 있다. 그리고 매년 70억톤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하고 있다.이는 마치 지구에 거대한 담요를 덮어내는 것과 같은 효과가 생기며 지구 온도 상승을 부추긴다. 이러한 영향은 여러 나라에 걸쳐 나타날 것이다.’

이 사진이 올라오자마자 10만명 가까운 누리꾼들이 함께 읽었으며 3800개에 달하는 댓글이 달리며 다양한 의견을 쏟아냈다.

기후변화의 음모론을 지적하는 이들이 있는가 하면, 기후변화는 우리가 겪지 못한 일이지만 예상할 수 있는 만큼 대비가 필요하다는 의견 등이 주를 이뤘다.

‘레딧 수사대’의 확인에 따르면 이 신문은 뉴질랜드에서 1900년대 초반 발행되던 매체였다. 그리고 이 기사가 실렸던 신문은 현재 오클랜드 와크워드 박물관에 전시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록삼 기자 youngt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