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 지붕 세 남자, “우리는 합법적 부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크로니카)



한 지붕을 이고 사는 콜롬비아 남자 셋이 중남미 언론에 소개됐다.

친구들이 함께 사는 것이라면 색다를 게 없지만 세 남자는 혼인서약까지 마친 성소수자 부부다.

가족(?)의 출발은 18년 전 마누엘 베르무데스와 알레한드로 로드리게스가 동거하면서 시작됐다. 깊은 사랑에 빠진 두 사람은 2000년 결혼식을 올리고 부부가 됐다. 당시 콜롬비아는 동성혼인을 허용하지 않아 모양뿐인 결혼이었지만 두 사람은 행복했다.

두 사람은 결혼을 하면서 “서로에게 충실하자. 혹시라도 다른 사랑이 나타난다면 솔직하게 말하자”고 다짐했다.

말이 씨가 된다고 했던가? 두 사람 사이에 새로운 남자가 나탄 건 2012년이다. 로드리게스는 또 다른 성소수자 알렉스 사발라를 만났다.

로드리게스는 배우자 베르무데스에게 약속대로 자신의 감정을 솔직히 털어놨다.

“새로운 사랑을 만났지만 여전히 당신을 사랑한다”

사랑과 육체적 관계는 별개라고 굳게 믿던 베르무데스는 로드리게스를 이해하기로 했다.

하지만 전형적인 삼각관계는 묘한 삼각관계로 발전하고 말았다. 베르무데스마저 사발라에게 반하면서 세 사람은 서로 사랑하는 사이가 된 것.

2013년엔 가족이 또 불어났다. 빅토르 프라다라는 또 다른 남자가 나타나면서다. 성소수자인 프라다는 세 사람이 행복한 결혼생활(?)을 하는 걸 보곤 바로 합류했다.

하지만 남자 넷의 동거는 오래가지 못했다. 사발라가 위암에 걸려 사망하면서 가족은 셋으로 줄었다.

베르무데스와 로드리게스는 사발라의 배우자 자격으로 연금을 승계하겠다고 나섰다. 동거기간이 짧아 승계자격을 갖추지 못한 프라다는 승계신청을 내지 않았다.

콜롬비아 당국은 난색을 표했다. 남자 2명이 사망한 또 다른 남자의 연금을 승계하겠다고 나선 전례가 없는 탓이다.

베르무데스와 로드리게스는 “같은 침대를 쓴 사이다. 친구라면 가능한 일이냐”고 주장하며 아직 승계권 투쟁을 하고 있다.

그러면서 두 사람은 프라다와 함께 공증인을 찾아가 혼인서약을 했다. 세 남자로 이뤄진 새로운 부부(?)가 탄생했다.



세 사람은 “사발라가 죽은 뒤 연금승계를 놓고 말썽이 나는 걸 보고 결혼의 필요성을 느꼈다”면서 “법적으로 문제가 없도록 공증인 앞에서 혼인서약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콜롬비아는 아직 동성혼인을 법으로 허용하진 않고 있다. 세 사람 간의 혼인도 불가능하다.

그러나 콜롬비아 헌법재판소는 판례를 통해 동성혼인을 인정해 혼인서약은 법률적 효력을 갖는다. 헌법재판소는 남녀의 결합이라는 개념도 확대해 해석해 세 사람 간의 혼인도 무효라고 할 수 없게 됐다.

임석훈 남미통신원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