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공중부양 기적’ 행한 자칭 목회자, 조작 들통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에게 특별한 능력을 받았다며 갖가지(?) 기적을 공개해온 종교인이 기적의 현장을 찍었다는 동영상을 공개했다가 망신을 당했다.

짐바브웨에서 목회(?)를 한다는 자칭 선지자 부시리. 그는 평소 황당한 주장을 펴기로 유명하다.



대표적인 사례는 자가용 비행기를 타고 영의 세계를 출입한다는 주장이다.

부시리는 신이 자신에게 (영의 세계에서 사용하는) 자가용 비행기를 내려줬다며 신의 특별한 축복과 사랑을 받고 있다고 주장한다.

그는 "(자가용 비행기를 타면) 영의 세계를 자유롭게 드나들 수 있다"며 영의 세계와 교감이 늘상 있는 일이라고 말한다.

하지만 누구도 자가용 비행기를 본(?) 적이 없어 현재로선 일방적인 주장일 뿐이다.

그런 그가 최근엔 공중부양의 기적을 일으킬 수 있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그러면서 그는 "기적의 현장을 촬영했다"며 동영상 1편을 공개했다.

1분17초 분량의 동영상을 보면 부시리는 상당히 고급스러워 보이는 저택에서 계단을 내려온다.

마지막 계단을 밟은 그는 계속 발을 내딛지만 두 발은 정말 공중에 떠 있다. 걷는 것처럼 발을 내딛으면 공중에 뜬 채 앞으로 전진한다.

부시리는 "기적을 행하는 마법사가 있지 않느냐, (마법사들이 기적을 행한다면) 신의 아들이 왜 기적을 일으키지 못하겠는가"라고 반문하며 마치 기적을 당연한 일이라는 듯 큰소리를 친다. 그리고 그는 "(마법사보다) 더 큰 기적을 행할 수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카메라에 포착된 작은(?) 실수가 동영상의 조작 사실을 적나라하게 드러내 그는 망신만 당했다.

동영상을 보면 부시리가 공중을 걸을(?) 때 카메라는 공중에 떠 있는 그의 발만 찍고 있다.

무릎 위의 신체는 전혀 보이지 않는다. 좌우도 촬영되지 않아 화면엔 걸음을 내딛는 부시리의 발만 보인다. 그러나 자세히 보면 부시리의 옆에서 함께 걷고 누군가의 그림자가 바닥에 보인다.

부시리가 공중부양(?)을 끝내고 바닥에 내려앉은 뒤에야 카메라는 그의 좌우를 촬영해 주변에 아무도 없었다는 사실을 입증하려 애를 쓰지만 바로 그 직전 누군가 문을 닫고 나가는 소리가 들린다.

최소한 2명 부시리를 올려들고 걷다가 문을 열고 나갔다는 사실을 쉽게 짐작할 수 있다.

외신은 "문제의 종교인이 어설픈 영상을 공개했다가 오히려 신뢰를 잃게 됐다."고 지적했다.

사진=영상 캡처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