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그라운드 공습한 벌떼…이게 진짜 ‘벌떼 축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아프리카벌떼가 그라운드로 몰려들자 선수들이 황급히 몸을 낮춰 벌떼를 피하고 있다. (사진=TV 캡처)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벌이라는 아프리카 벌이 축구장을 공습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축구장에선 한때 대혼란이 벌어졌다.

아르헨티나 지방 후후이에서 열린 B 연방토너먼트 경기에서 벌어진 일이다.

타예레스와 카초로스가 격돌한 경기는 전반 30분까지 정상적으로 펼쳐졌다. 겨울을 맞아 쌀쌀한 날씨였지만 양팀 선수들은 추위를 견디며 그라운드를 달렸다.

하부리그 경기였지만 적지 않은 축구팬들이 축구장을 찾아 열띤 응원전을 펼쳤다. 하지만 전반 종료를 15분 앞두고 갑자기 경기장에선 난리가 났다. 어디선가 등장한 곤충떼가 먹구름처럼 그라운드를 덮으며 공습(?)을 시작한 것.

알고 보니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벌로 널리 알려진 아프리카 벌들이었다.

일명 ‘살인 벌’로도 불리는 아프리카 벌들은 경기장에 있던 선수들을 공격하기 시작했다. 벌떼가 달려들자 선수들은 저마다 바짝 바닥에 엎드렸다. 벌이 달려들자 일부 선수는 바닥에 뒹굴며 필사적으로 저항했다.

잠시 후 벌떼가 이동하자 벤치로 달려간 선수들은 물을 마시며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지만 휴전(?)은 잠시였을 뿐. 다시 등장한 벌떼가 사람을 향해 돌진하자 코치진까지 황급히 도망가며 혼란이 가중됐다.

사태를 목격한 관중들에 따르면 벌떼의 공습은 최소한 5분 이상 계속됐다. 한 목격자는 “벌떼가 관중석으로 방향을 틀까 걱정했지만 다행히 그런 일은 없었다”면서 “선수들은 정말 다급하게 벌떼를 피했다”고 말했다.

벌떼가 사라진 뒤 재개된 경기에선 홈팀인 타예레스가 2대0으로 승리했다.

아프리카 벌은 지구상에 존재하는 벌 중 가장 위험한 벌로 알려져 있다. 아르헨티나에선 매년 아프리카 벌의 공격으로 사람 또는 가축이 죽어간다. 최근엔 산티아고델에스테로라는 곳에서 59살 농부가 아프리카 벌의 공격을 받아 부상했지만 기적처럼 목숨을 건졌다.

하지만 농부가 키우던 닭들은 벌의 공격을 받고 몰살을 당했다.

임석훈 남미통신원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