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원숭이 얼굴 닮은 새끼돼지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돼지농장 주인이 원숭이 얼굴을 닮은 기형 새끼돼지를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쿠바데바테)



돼지 같지 않은 돼지가 쿠바에서 태어나 중남미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쿠바데바테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화제의 돼지는 최근 쿠바 서부 산후안에서 태어났다. 10마리 형제 중 하나인 이 돼지는 굽이 갈라진 발 등을 보면 영락없이 돼지지만 얼굴을 보면 고개를 갸우뚱하게 한다.



귀는 축 늘어져 있고 성인 새끼손가락 손톱보다 작은 눈은 바짝 붙어 있다. 눈과 눈 사이에는 미간이 언덕처럼 불뚝 튀어나와 있어 마치 유인원을 연상케 한다.

무엇보다 독특한 건 코다. 화제의 돼지에겐 돼지코가 없다. 콧구멍은 2개 뚫려있지만 전형적인 돼지 들창코는 아니다.

또한 다른 형제들과 달리 이 돼지의 얼굴과 몸엔 털이 상대적으로 덥수룩하게 나 있어 원숭이와 비슷하다는 평가도 있다.

털의 색깔도 형제들과는 차이를 보인다. 나머지 9마리 형제는 핑크빛이 돌지만 기형 돼지는 뚜렷한 갈색이다.

돼지의 주인은 암퇘지가 낳은 새끼들을 살펴보다가 기형 돼지를 발견하고 평소 가축들을 돌봐주는 수의사에게 “원숭이 같은 돼지가 태어났다”고 알렸다.

한걸음에 달려간 수의사는 돼지의 건강상태부터 확인했다. 이 정도로 심한 기형을 가진 돼지는 태어나면서 죽는 게 보통이지만 화제의 돼지는 비교적 건강이 양호한 상태였다.

수의사는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엄마 돼지의 젖을 스스로 빨아먹을 정도로 기형돼지의 상태가 양호하다”면서 “다만 전반적으로 체력은 악한 듯 걷는 데는 약간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관심은 불쌍한 기형 돼지가 얼마나 삶을 연장할지에 모아지고 있다.

수의사는 “엄마가 새끼를 거부하지 않아 다행”이라면서 “젖만 계속 먹는다면 기형 돼지가 성장하는 데는 큰 문제가 없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임석훈 남미통신원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