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7명 생일이 똑같아?” 니제르, U-17 대표팀 나이 조작 의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아프리카 니제르의 U-17 축구대표팀. (사진=FIFA)



인도에서 막을 올린 U-17 월드컵에서 16강에 진출한 아프리카 니제르 대표팀에 따가운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출생 정보를 조작해 부당하게 대표팀을 꾸린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면서다. 나이를 속이고 U-17 월드컵에 나간 선수가 여럿인 것 같다는 의혹이다.

니제르는 이번 대회에서 브라질, 스페인, 북한과 함께 D조에 속했다. 니제르는 브라질, 스페인에 이어 조 3위로 16강에 진출했다.



하지만 니제르의 선전은 조작 의혹으로 얼룩졌다. 대표팀 리스트를 보면 이런 의심은 상당히 합리적으로 보인다.

니제르 축구연맹이 국제축구연맹(FIFA)에 제출한 대표팀 명단을 보면 생일이 같은 선수는 무려 7명이다. 이스마엘 이사카, 바히보우 소피아네, 야코우바 아보우바카르, 라치스 소우마나, 이브라힘 보우카바르 등 5명은 2000년 1월1일 태어났다. 또 카이로우 아모우스타파, 압도울라에 보우바카르 등 2명은 2001년 1월1일생이다.

5명은 2000년생, 2명은 2001년 생으로 연도는 살짝(?) 다르지만 생일이 똑같이 1월1일인 선수가 7명이나 된다는 건 우연으로 보기 힘든 부분이다. 의혹이 제기되는 건 자연스럽다.

실제 U-17 대회에서 선수들의 나이 조작은 종종 있는 일이다. 가장 최근의 사례는 니제르와 같은 대륙에 있는 청소년축구 강국 나이지리아다. 2016년 니제르와의 U-17 네이션스컵 경기를 앞두고 나이지리아 U-17 대표팀에서 나이가 17살 이상인 선수들이 대거 적발됐다.

나이지리아 U-17 대표팀 60명 중 절반에 가까운 26명이 연령 테스트에서 탈락했다. 당시 나이지리아 축구협회장은 “청소년대회에 (나이가 많은) 다른 연령대의 선수들을 뛰게 했다. 내가 알고 있던 사실”이라고 털어놨다.

외신은 “니제르의 나이 조작 의혹이 불거진 만큼 FIFA의 개입이 불가피하다”고 보도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