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내 반려견은 인육 먹은 개” …女견주, 논란의 고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반려견주의 고백 때문에 논란의 중심이 된 치와와. (사진=밀레니오)



“지금 나와 함께 사는 반려견은 인육을 뜯어먹고 생존한 개에요.”

최근 멕시코에서 한 여성이 반려견의 끔찍한 과거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털어놔 논란이 일고 있다.

누리꾼들은 “반려견의 과거는 이해할 수도 있겠지만 소름끼치는 사건을 너무 자연스럽게 말하는 주인의 태도는 납득하기 힘들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SNS에 공개된 사진을 보면 반려견은 견종 중에서도 덩치가 작기로 유명한 치와와다. 카메라 앞에서 포즈를 취한 반려견은 꽤나 귀여워 보인다.



하지만 반려견에겐 무서운 과거가 있다. 지금의 반려견 주인이 SNS을 통해 공개한 사연은 이렇다.

룸펠스틸트스킨이라는 긴 이름을 가진 반려견의 고향은 유명 관광지 칸쿤이다. 싱글로 살던 한 남자가 반려견을 데리고 살았다. 그리고 약 1년 전 남자는 자택에서 쓸쓸한 죽음을 맞았다. 외부와 접촉이 없던 남자의 죽음을 이웃은 까맣게 몰랐다.

그렇게 최소한 2주가 흘렀다. 이상한 냄새가 진동한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문을 열고 들어가 남자의 시신을 발견했다. 하지만 시신은 온전한 상태가 아니었다.

군데군데 살점이 떨어져 나간 상태였다. 수사해 보니 범인은 고아가 된 반려견 치와와였다. 굶주린 반려견은 밀폐된 공간에서 주인의 시신을 뜯어먹으면서 지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시신을 수습하는 한편 반려견 치와와를 동물보호센터로 보냈다. 치와와는 여기에서 지금의 여주인을 만났다. 여기까진 이해할 만하지만 사건에 대한 여주인의 인식은 논란거리다.

여주인은 “나의 반려견은 매우 생존력이 강한 개”라며 “(살아남기 위해 주인의 시신을 뜯어먹은 행동에 대해선) 박수를 보내고 싶다”고 말했다.

“아무리 그래도 사람의 시신을 뜯어먹은 걸 칭찬하는 건 이해하기 어렵다”, “얘기를 듣고 보니 개가 무서워 보인다. 나라면 반려견으로 데리고 있기 싫겠다”는 등 누리꾼들은 거북하다는 반응 일색이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