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여해 “포항 지진, 문재인 정부에 하늘이 주는 경고”…시민들 “국민 아픔을 이용하다니”

입력 : ㅣ 수정 : 2017-11-17 15: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류여해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지난 15일 포항 지역에서 발생한 지진에 대해 “문재인 정부에 하늘이 주는 준엄한 경고, 천심이란 지적이 나오고 있다”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류여해 페이스북

▲ 류여해 페이스북

17일 인터넷에서는 류 최고위원의 발언과 관련된 기사에 “국민의 아픔을 정치에 이용하면 안 된다”는 등의 수많은 비판 댓글이 달렸다.


류 최고위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모두 발언에서 “문재인 정부는 결코 이를 간과해 들어선 안 된다”면서 이와 같이 밝혔다.

류 최고위원의 이와 같은 발언에 대해 네이버, 다음 등 포털 사이트에서는 시민들이 비판 댓글을 달았다.

네이버 아이디 ‘koba****’는 “국민의 아픔을 정치에 이용하다니 천벌 받을 짓”이라는 글을 올렸다. ‘oec0****’는 “지금 21세기다”라고, ‘your****’는 “개기일식 일어나면 대통령 바꿔야한다고 할 기세네”라고 비꼬았다.

‘pakg****’는 “지진 피해자 여러분, 가뜩이나 피해가 크고 여진이 계속돼서 심란하고 망연자실하실텐데. 더 상처 받으실 것 같아 너무 화가 납니다”라는 댓글을 달았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하프마라톤대회 배너
    나의 공직생활 에세이 공모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