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러시아월드컵 심판들의 보수는 얼마일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러시아월드컵에서 활약할 심판들의 보수는 얼마나 될까? 브라질의 한 매체가 이런 궁금증을 풀어주는 기사를 냈다.

브라질의 스포츠 전문사이트 UOLs스포츠에 따르면 러시아월드컵에서 주심으로 뛰는 국제 심판은 기본적으로 1인당 7만 달러(약 7480만원)를 받는다. 대회가 열리는 1개월 동안 러시아에 머물면 무조건(?) 받는 돈이다.

여기에 심판으로 뛰는 경기마다 별도의 수당을 받는다. 주심 수당은 1경기당 3000달러(약 320만원)로 책정됐다. 경기시간 90분으로 나눠 무리하게 단순계산을 한다면 시급 213만원꼴이다.

주심과는 차이가 크지만 부심에게도 적지 않은 수입이 보장돼 있다. 러시아월드컵 부심에겐 기본 수고비로 2만5000달러(2670만원)가 지급된다. 부심에게 지급되는 경기당 수당은 2000달러(약 213만원)다.

FIFA(국제축구연맹)는 최근 주심 36명과 부심 63명 등 2018 러시아월드컵 심판진을 확정해 발표했다.

수고비와 수당의 구체적인 금액이 확정되면서 러시아월드컵 주심과 부심으로 확정된 국제심판들 사이에선 소리없는 환호가 터졌다.



2010 남아공월드컵, 2014 브라질월드컵에 비해 금액이 대폭 오른 때문이다. UOLs스포츠에 따르면 지난 2개 대회에서 심판진에 지급된 수고비는 3만4000~5만 달러였다. 한편 러시아월드컵 심판진에 한국 심판은 포함되지 않았다.

사진=자료사진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