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극적 승리 후 ‘유물급 분수대’에 뛰어든 로마 구단주 벌금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서포터들과 광란의 밤을 보낸 AS로마 구단주. 사진=Origo Sport

▲ 흥분한 채 중세 로마 분수에서 춤추는 AS로마 구단주. 사진=Enzo youtube 캡쳐

▲ 포폴로 광장의 ‘사자 분수’는 1820년대에 완성된 역사적 유물이다. 사진=WIKIMEDIA COMMONS



극적인 승리를 거둔 뒤 열린 뒤풀이 장소에서 흥분을 주체하지 못하고 분수대에 입수한 AS로마 구단주 제임스 팔로타가 화제다.

AS로마는 지난 11일(한국시간) 열린 UEFA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바르셀로나를 3-0으로 제압하며 극적으로 4강 진출을 확정했다. AS로마는 1차전에서 1-4로 패했기 때문에 4강 진출을 위해서는 3점 이상이 필요한 상황이었는데, 이 같은 조건을 그대로 충족한 경기 결과를 만든 것이다.

그러나 흥분이 과했을까. 팔로타 구단주는 경기 후 뒤풀이 장소에서 서포터들과 뒤섞여 기쁨을 나누다 그대로 분수에 입수했다. 그는 입수한 이후에도 분수대에서 헤엄을 치며 기쁨을 만끽하는 모습이었다. 서포터들은 분수에 입수한 자신들의 구단주를 연호하며 AS로마의 챔피언스리그 4강 진출을 함께 기념했다.

문제는 그가 뛰어든 분수가 역사적 가치가 있는 ‘사자 분수(Fountain of lion)’였다는 것이다. 포폴로 광장에 위치한 이 분수는 1820년대에 완공됐으며, 광장에 위치한 여러 분수 중에서도 가장 눈에 띄는 중앙에 위치한 역사적 유물이다.

팔로타 구단주의 입수 영상이 트위터, 페이스북을 타고 공개되자 비난의 여론이 들끓었다. 로마시 조례에 따르면 사자 분수와 같이 역사적인 유물에 침입할 경우 500유로(한화 약 66만 1500원)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

팔로타 구단주는 곧장 진화에 나섰다. 영국 대중지 더선 등 외신은 11일 그에게 벌금형이 부과됐으며, 로마시에 사과의 뜻을 표했다고 전했다.



팔로타 구단주는 "450유로(약 60만원)의 벌금을 내도록 조치해준 로마시에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면서 "흥분에 지나치게 취해있었다"고 자책했다. 또한 그는 "다른 사람들이 나와 같은 행동을 하길 바라지 않는다. 수리를 하기 위해 분수대에 뛰어드는 수리공을 제외하고 말이다"라고 말했다.

신형철 수습기자 hsdo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