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고개 숙인 남성’에 희소식…발기부전, 줄기세포로 치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발기부전, 줄기세포로 치료한다(데일리메일 캡처)



발기부전으로 고민하는 남성들에게 희소식이다.



발기부전을 치료할 수 있는 새로운 줄기세포 치료법을 발견했다고 덴마크 과학자들이 13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날 영국 선데이타임스 보도에 따르면, 덴마크 연구진은 최근 실험에서 2000만 개의 줄기세포를 남성기 기저 부분에 주입하는 방법으로 신경과 혈관을 재생하는 데 성공했다.

이는 비아그라를 역사에서 사라지게 할 수 있는 획기적인 방법이라고 관련 연구자들은 말한다.

이 치료법은 지방 흡입술로 환자의 복부에서 제거한 지방 세포 반 파인트(0.285ℓ)를 원심 분리기에 넣고 돌려 분리해낸 줄기세포를 환자의 남성기에 주입하는 것이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덴마크 재생의료원의 책임자인 소렌 셰이크 교수는 “줄기세포 치료를 받은 남성들의 회복된 성기능은 지금까지 1년 이상 지속하고 있지만, 더 오랜 기간 더 많은 사람을 대상으로 한 시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줄기세포 치료는 또한 당뇨병과 심장질환, 고혈압, 단순 노화 등 다른 원인으로 인해 발기부전을 갖게 된 수많은 남성을 도울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연구는 암으로 전립선을 제거한 남성들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자세한 내용은 오는 7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되는 유럽인간생식태생학회(ESHRE) 연례회의에서 더욱 자세히 발표될 예정이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