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네이마르 ‘데굴데굴’ 엄살 논란에 유머로 맞대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네이마르 ‘데굴데굴’ 엄살 논란에 유머로 맞대응



러시아 월드컵에서 상대 선수와 충돌만 하면 그라운드를 굴러 이른바 ‘데굴데굴’ 엄살이라는 말까지 듣게 된 브라질 축구스타 네이마르(26)가 SNS를 통해 유머로 맞대응에 나섰다.



20일(현지시간) AFP통신, 마르카 등 외신에 따르면, 네이마르는 이날 인스타그램 등 SNS를 통해 아이들에게 넘어지는 방법을 가르치는 모습이 담긴 유머 영상을 공개했다. 이는 엄살 논란에 휩싸인 네이마르가 자신을 향한 비판을 유머로 응수한 것.

공유된 영상에는 네이마르가 실내 주차장에서 셀카 모드로 스마트폰을 들고 있으며 그 뒤에는 십여 명이 아이들이 옹기종기 모여있는 모습이다.

이때 네이마르가 “하나, 둘, 셋, 시작!”이라고 외치자 그 뒤에 있던 아이들이 한꺼번에 바닥에 쓰러진다. 이어 네이마르와 아이들은 “그건 프리킥이다!”고 소리치며 웃음소리와 함께 영상은 끝이 난다.

영상에는 포르투갈어로 프리킥 도전을 의미하는 ‘챌린지 다 파우타’(#ChallengeDAFALTA)라는 해시태그가 붙었다.

네이마르는 러시아 월드컵 동안 지나친 엄살로 많은 축구 팬의 비난을 샀고 일부 사람들은 ‘네이마르 도전’이라는 이름으로 다양한 패러디를 양산했으며 급기야는 이를 풍자하는 듯한 광고까지 등장하기도 했다.

한편 네이마르는 이번 월드컵에서 부진으로 시장가치가 11% 하락했다는 평가까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마르카 캡처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