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멕시코 프로팀 맡은 마라도나…동네 주민들은 “오지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멕시코 프로축구 2부 리그 팀의 지휘봉을 잡은 아르헨티나의 축구영웅 디에고 마라도나가 난감한 상황에 놓였다.

아르헨티나 언론은 "마라도나가 이웃 주민들의 반대로 팀이 마련한 주택에 입주하지 못하고 있다"고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마라도나를 신임 감독으로 영입한 멕시코 프로축구 2부 리그 구단 도라도스 데 시날로아는 '라프리마베라'라는 폐쇄형 최고급주택단지 내 그의 거처를 마련했다. 한때 두바이에서 지도자 생활을 한 마라도나는 도라도스 데 시날로아의 영입 제안을 수락하면서 두바이 수준의 주거환경을 요구했다고 한다.

요구대로 최고급 단지에 주택을 마련한 도라도스 데 시날로아는 8일 가구를 들여놓을 계획이었다. 그러나 주민들이 트럭의 입장을 거부하면 가구세트는 이틀째 단지에 들어가지 못하고 있다.

단지 주민들이 마라도나의 입주를 거부하고 나선 건 "조용한 동네가 시끄러워지는 건 싫다"는 이유에서다. 주민들이 걱정하는 건 마라도나의 불량한(?) 생활 태도다. 성격이 급한 데다 다혈질인 마라도나는 그간 숱한 말썽을 일으켰다. 엽기적인 사건도 꽤 된다.

별장에서 쉬고 있는 그를 찾아간 아르헨티나 기자들에게 휴식을 방해한다는 이유로 공기총을 쏘면서 온갖 욕설을 퍼부은 사건이 대표적이다.

아르헨티나 언론은 "단지의 주민들이 마라도나의 입주에 반대하는 건 아마도 이런 전력을 보고 '입주 부적합' 판정을 내렸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멕시코 북부에선 최고의 주택단지 중 한 곳으로 꼽히는 '라프리마베라'는 완벽한 계획 아래 만들어진 작은 도시를 연상케 할 정도로 깔끔하고 쾌적한 폐쇄형 최고급 주택단지다.

철통 경비시스템을 갖추고 있어 치안도 걱정할 필요가 없다. 멕시코 주민이라면 누구나 한번쯤 꿈꿔볼 만한 환경이다.



단지는 주민회가 엄격하게 입주 자격을 관리한다. 주민회는 단지로 이사를 희망하는 예비 주민들로부터 일종의 이력서를 받아 '거주 자격'을 심사한다. 이력서에는 사회적 신분, 경제력, 직장 등을 꼼꼼하게 기재해야 한다. 아르헨티나 언론은 "물의를 일으킨 적이 많다는 점이 마라도나에겐 결정적인 감점 요인이 됐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마라도나는 입주가 지연되면서 마냥 호텔 신세를 지고 있다.

마라도나는 현재 시날로아주 쿨리아칸의 루세르나 호텔에 머물고 중이다. 현지 언론은 "팀이 붙여준 경호원 1명이 마라도나를 수행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사진=라에페에메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