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마라도나 혼외아들 또 있다…등번호처럼 자식도 10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르헨티나의 축구영웅 디에고 마라도나에게 또 다른 아들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현지 언론이 최근 보도했다.

마라도나의 아르헨티나 변호사 마티아스 모를라는 최근 인터뷰에서 "전 부인으로부터 마라도나에게 또 다른 아들이 있다는 말을 들은 적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게 사실이면 마라도나의 자식은 모두 10명으로 늘어난다.

마라도나에게 10번째 자식이 있다는 의혹을 제기한 건 아르헨티나의 기자 루이스 벤투라다. 그는 "부에노스 아이레스주 라플라타에 숨겨놓은 마라도나의 아들이 살고 있다"고 주장했다.

변호사 모를라는 "기자가 나름 정보를 갖고 이런 주장을 폈다고 본다"면서 "(개인적으로 나는 기자의 주장을) 믿는다"고 덧붙였다.

현지 언론은 "일부 언론매체가 멕시코에서 지도자 생활을 하고 있는 마라도나에게 접촉, 확인을 요청했지만 마라도나가 답을 주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마라도나는 현재 도라도스 데 시날로아 감독을 맡고 있다.

지금까지 공식적으로 마라도나가 인정한 자식은 달마와 지아니나, 디에기토 페르난도, 디에고 주니어, 자나 등 5명이다.

하지만 마라도나는 쿠바에도 '후손'이 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쿠바에 살고 있는 마라도나의 자식은 조아나, 루, 하비엘리토 그리고 이름이 확인되지 않은 아들 등 최소한 4명의 자식이 쿠바에 살고 있다.

마라도나는 2000년대 초 약물중독 치료를 위해 쿠바에 장기 체류한 바 있다. 4명의 자식들은 모두 이때 태어난 것으로 보인다.



현지 언론은 "마라도나가 쿠바에 살고 있는 자식들을 모두 친자로 인정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이번에 라플라타에 살고 있는 아들이 또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마라도나의 자식은 그가 현역 때 사용했던 등번호 숫자(10)와 같아졌다.

마라도나의 자식이 계속 불어나면서 일부 아르헨티나 네티즌들은 "등번호에 맞추려고 마라도나가 다둥이를 둔 모양" "동생들이 계속 늘어나서 두 딸은 정말 속상하겠다"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