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데이트앱 여성들에게 고의로 에이즈 옮긴 美 남성 체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후천성면역결핍증(AIDS)의 원인 바이러스인 HIV에 양성 반응을 보인 남자가 최소 4명의 여성에게 고의로 바이러스를 전염시켰다. 미국 메릴랜드주 프레데릭 지역 경찰은 15일(현지시간) 데이트앱에 등록한 여성들에게 고의적으로 HIV 바이러스를 퍼트린 혐의로 루돌프 제리코 스미스(34)라는 남성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 2017년 7월 스미스와 성관계를 가진 뒤 HIV 양성반응을 보인 여성의 제보를 받고 수사를 시작했다. 21개월간의 긴 수사 끝에 경찰은 복수의 데이트앱에서 스미스를 만나 성관계를 가진 뒤 에이즈에 감염된 3명의 여성을 추가로 확인했다.

수사 초기 경찰은 데이트앱으로 스미스와 만난 여성들의 신상을 파악하는 것에서부터 난관에 부딪혔다. 하지만 끈질긴 추적 끝에 제보자 외 3명의 여성이 스미스와 성관계를 가진 것을 알아냈다. 이후 혈청검사를 통해 이 여성들 역시 에이즈에 감염된 사실을 확인하고 의료기록을 확보했다. 경찰은 스미스가 에이즈 사실을 숨긴 채 데이트앱인 ‘범블’(Bumble)과 온라인 광고사이트 ‘백페이지닷컴’(Backpage.com)에서 이 여성들을 만나 성관계를 가졌다고 밝혔다.



프레데릭 카운티 경찰 대변인은 “에이즈 바이러스(HIV)를 전염시키기 위해 고의적으로 성관계를 가진 매우 이례적인 사건”이라면서 “앞으로 몇 년에 한 번씩 이런 경우를 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스미스는 경찰 조사에서 자신이 2014년 에이즈 바이러스 감염 진단을 받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메릴랜드주는 에이즈 바이러스를 다른 사람에게 전염시키거나 전염 시도를 한 경우 약 300만원의 벌금과 3년 이하의 징역에 처하고 있다.

경찰은 스미스에게 에이즈 바이러스를 옮은 피해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조사를 계속하는 한편 2017년 7월 전후로 스미스와 성관계를 맺은 여성이 있다면 직접 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에이즈는 면역결핍바이러스인 에이즈 바이러스(HIV) 감염으로 면역기능이 저하돼 사망에 이르는 질병이다. 감염자와의 성접촉, 감염자의 혈액 투여, 감염자가 사용한 주삿바늘이나 면도기 공유 등을 통해 전염된다. 치료제에 대한 많은 연구가 진행중이기는 하나 병의 진전을 늦추는 것 외에 이렇다 할 완치제는 없는 상황이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