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전 부인에게 복수하려 20개월 딸 개집에 가두고 학대한 남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의 한 남성이 생후 20개월 된 딸을 개장에 가두고 폭행하는 끔찍한 사건이 벌어졌다. 이 사건은 18일(현지시간) 중국 광둥성 차오저우시의 한 여성이 관련 사진을 인터넷에 올리면서 알려졌다. 현지언론은 가정학대로 이혼한 쉬 팅이 전 남편에게서 폭행에 노출된 딸의 사진을 전달받았다고 보도했다.

사진에는 개장 속에 갇힌 딸이 공포에 질려 울고 있는 모습과 전 남편이 딸을 발로 밟고 때리는 장면, 온몸에 멍이 든 딸의 모습 등이 담겨 있다. 쉬 팅은 “전 남편이 가정폭력이 심해 이혼할 수밖에 없었다”면서 “첫째는 내가, 둘째는 남편이 돌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전 남편이 이혼에 앙심을 품고 자신에게 복수하기 위해 둘째딸에게 끔찍한 학대를 저질렀다고 덧붙였다.

또 과거 남편이 가정폭력을 행사할 때마다 경찰에게 도움을 요청했지만 경찰은 번번히 훈계 조치만 취했을 뿐이라고 폭로했다. 쉬 팅은 “경찰은 신체적 폭력을 행사한 남편에게 그저 언어적 주의만 주었을 뿐”이라고 분노했다. 심지어 경찰에게 “남자들이 밖에서 받는 스트레스가 크기 때문에 여자들이 배려할 필요가 있다”는 충고를 들었다고 밝혔다. 그녀는 “경찰도 남자고 역시 같은 남자편이었다”며 딸에 대한 남편의 학대 사실을 인터넷에 폭로하게 된 경위에 대해 설명했다.



쉬 팅의 폭로에 4만 명 이상이 경찰에 대한 비난을 쏟아내자 지역 경찰은 철저한 조사를 약속하며 사태 진정에 나섰다. 차오저우시 차오안 경찰당국은 “쉬 팅의 전 남편 쉬 치엔이 보낸 사진에 타박상의 흔적이 고스란히 담겨 있어 조사가 어렵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현재 이 남성은 전 부인인 쉬 팅을 괴롭히기 위해 딸을 학대하고 이를 촬영해 전송했음을 시인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전의 가정폭력에 소극적으로 대처한 것 아니냐는 비판에 대해서는 어떠한 입장도 밝히지 않았으며 이번 사건으로 전 남편의 친권을 박탈할 수 있는지 여부도 함구하고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