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 여고생, 115개 대학 합격…장학금만 총 43억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의 한 여고생이 총 115개 대학으로부터 입학 허가를 받아 화제에 올랐다. 특히 대학에서 제공하는 장학금을 다 합치면 무려 370만 달러(약 43억원)가 넘는다.

CNN등 현지언론은 26일(현지시간) 인생에 가장 어려운 결정을 앞둔 루이지애나 주 뉴올리언스 국제고등학교 3학년 생인 러브 앙투아네트(18)의 사연을 전했다.

지난해부터 줄기차게 여러 대학에 입학 지원을 한 러브가 최근까지 받은 합격 대학은 무려 115곳으로 이 안에는 종합과 단과대학이 모두 망라되어 있다. 특히나 아직 12개 대학으로부터는 답변이 오지않아 합격 대학수와 장학금은 더 늘어날 수 있다.

러브의 고등학교 GPA(내신 성적)는 3.7의 우수한 편으로, 여기에 각종 클럽과 교내 외 소사이어티 활동, 우등생 그룹인 내셔널아너소사이어티(NHS) 멤버, 아르바이트 등 학창 시절을 바쁘게 보냈다. 흥미로운 점은 러브가 왜 이렇게 많은 대학에 지원했는지다.

이에대해 러브는 "얼마나 많은 대학에 합격할 수 있는 지 궁금해 계속 지원해 본 것"이라면서 "처음에는 이렇게 많은 입학허가를 받을 줄 몰랐다"며 웃었다. 이어 "내 스스로도 몇 개 대학에 지원했는지 정확히 알지 못한다"고 덧붙였다.



현재 러브가 실제 입학을 고려하고 있는 대학은 루이지애나 주립대, 미시시피 주립대 등으로 최종 결정은 5월 1일이다. 다만 초등학교 교사가 되고 싶은 바람을 이루기 위해 관련 학과에 진학할 예정이다.

러브는 "이달 내 각 대학에 캠퍼스 투어를 다녀올 예정"이라면서 "집에서 함께사는 어린 5명의 동생을 돌본 경험이 많아 아이들에게 영향을 미치는 선생님이 되고싶다"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