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고부갈등의 비극…20대 며느리, 자녀 2명과 극단적 선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부갈등 끝에 두 명의 아들과 극단적 선택을 한 여성의 사연이 알려져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중국 푸젠성(福建省) 장저우시(漳州市)에 거주했던 여성 석춘매 씨(29). 석 씨는 지난달 28일 자신의 4세, 7세 자녀와 집을 나선 후 거주지 인근 강가에 몸을 던져 생을 마감한 것으로 확인됐다. 석 씨의 남편 홍 씨의 가출 신고로 출동한 100여 명의 공안들의 수색으로 지난 1일 인근 강가에서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다고 현지 유력 언론 관찰자망(观察者网)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고부 갈등을 호소했던 석 씨는 두 자녀와 함께 가출한 상태에서 이 같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출 당시 석 씨와 자녀 2명이 담긴 인근 CCTV에는 강가 부근에 도착한 후 교각 아래를 내려다보는 석 씨와 그의 손에 안긴 아이들의 모습이 그대로 담겨 있다. 영상 속 석 씨는 왼손에는 큰 아들 샤오홍 군의 손을 잡고, 다른 한 손으로 막내를 품에 안은 채 강 주변을 살폈던 것으로 확인됐다.

가출 직후 석 씨가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게재한 유서에 따르면, 평소 일자리를 찾아 도시로 떠난 남편 홍 씨를 대신해 아내인 석 씨가 자녀 두 명과 시아버지, 시어머니를 보살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가사 일을 전적으로 담당했던 석 씨와 시어머니는 자주 고부 갈등을 일으켰고, 급기야 최근에는 시어머니 현 씨와 아내 석 씨가 주먹다툼을 하는 지경에 까지 이르렀던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고조된 고부 갈등으로 인해 아내 석 씨는 도시에서 일자리를 얻은 남편 홍 씨에게 도움을 청했으나, 원만한 화해가 어렵다고 여긴 석 씨가 이 같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내 석 씨와 두 자녀의 시신이 발견된 직후, 남편 홍 씨는 “어머니와 아내의 갈등이 최고조일 때에는 두 사람이 주먹질을 하고 몸에 상처가 남을 정도였다”면서 “당시 현장에 없었기 때문에 어머니와 몸 싸움 중이었던 아버지가 아내를 벽 쪽으로 밀쳤고 아내는 책상 모서리에 팔을 심하게 긁히는 등의 사고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아내의 도움 요청에 대해 항상 효를 다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했다”면서 “지금 생각해보니 그 때 전적으로 아내의 편이 되어주지 못한 것이 후회된다. 고부 갈등이 있을 때마다 아내에게 참으라는 말만 했었다”고 덧붙였다. 사망한 석 씨의 여동생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형부가 고부 갈등에서 적절한 해결책을 제시하지 못했다”고 힐난했다.

여동생은 “두 사람이 결혼할 당시 신혼집과 자동차 구입, 결혼식 비용 등으로 형부가 약 4만 위안(약 680만 원)의 비용을 지불했다”면서 “이에 대해 결혼 당시 시어머니와 시아버지 측은 며느리인 언니 석 씨에게 그 돈의 사용처를 추궁하곤 했다”고 증언했다.



그러면서 “언니는 결혼 후에도 시댁 어른들을 모시기 위해 의류 상가에서 판매직을 하는 등 조카들이 출생하기 전 날까지 돈을 벌었다”면서 “그런데도 줄곧 시댁 어른들은 언니를 못마땅하게 여겼고, 이로 인해 고부갈등이 일어날 때마다 형부는 ‘아들’의 입장만 고수할 뿐, 남편으로의 적절한 해결책을 제시하지 못했다”고 울부짖었다.

한편 사망한 석 씨의 유서에는 결혼 전 약 4년 동안 연애 기간 중 남편 홍 씨와 만남에 대해 감사하다는 인사가 담긴 것으로 확인돼 현지 네티즌들의 안타까움을 배가 시키는 분위기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