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식물인간 성폭행 용의자 “난 무죄, 성병 검사 안받겠다” 항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AP 연합뉴스

올해 초 미 전역을 충격에 빠뜨린 식물인간 환자 성폭행 사건 용의자의 근황이 전해졌다.

21일(현지시간) AP통신 등 현지언론은 성폭행 혐의로 기소된 네이선 서덜랜드(37) 측이 지난주 성병 및 에이즈 검사 명령을 거부하는 항소장을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세간에 큰 충격을 던진 이 사건은 지난해 12월 29일 애리조나 주 피닉스의 한 요양병원에서 식물인간 여성이 아기를 출산하면서 알려졌다. 당시 경찰은 남자 직원들의 DNA 전수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해당 병원의 간호조무사로 일하던 서덜랜드를 성폭행 혐의로 체포했다.

아기를 출산한 29세의 피해여성은 뇌병변으로 14년 동안 식물인간 상태로 요양원에 입원해왔다. 코마는 아니지만 심각한 인지 장애를 겪고 있으며 약간의 표정으로 반응하는 상태라는 것이 병원 측의 설명. 그러나 서덜랜드는 체포 이후 묵비권을 행사해왔으며 지난 2월 5일 재판에서는 모든 혐의를 부인하는 뻔뻔함을 보였다. 또 그 전날 애리조나 주 마리코파 카운티 법원이 명령한 성병 및 에이즈 검사 역시 거부했다.

서덜랜드의 변호사 에드워드 몰리나는 “법원이 명령한 성병 검사는 서덜랜드의 헌법상 권리를 침해하는 것”이라면서 “피해자가 검사를 받는 것이 더 쉬운 방법이 아닌지 숙고해달라”고 주장해왔다. 이어 “법원이 왜 피해여성이 아닌 서덜랜드에게 검사 명령을 내렸는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검찰 측은 성폭행 혐의로 기소된 사람들은 모두 성병 여부를 파악하기 위해 검사를 받는다는 주 법을 이유로 서덜랜드의 검사를 명령했다. 이에 서더랜드 측은 법원에 성병 검사에 대한 재심 요청을 제출해 기각되자 이번에는 아예 항소장까지 제출하고 나섰다.

보도에 따르면 서덜랜드는 지금까지도 여전히 무죄를 주장하고 있으며 서덜랜드와 DNA가 일치하는 아기는 피해여성의 가족이 돌보고 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