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여자친구에게 따귀 52대 맞고도 경찰 연행 말린 남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 중국인 남녀가 도로 한복판에서 떠들썩한 사랑싸움을 벌였다. 지난 20일(현지시간) 쓰촨성 다저우시 도로 한복판. 한 남녀가 말다툼을 벌이는가 싶더니 여성이 갑자기 남성의 뺨을 때리기 시작했다. 여성의 뺨 세례는 그칠 줄을 몰랐고 행인들은 멈춰서 이 모습을 촬영했다.

중국매체 펑미엔신원(封面新聞)은 여성의 폭행은 경찰이 출동하고서도 계속됐다고 전했다. 현지 경찰은 “현장에 도착했을 때 여성은 여전히 화가 가라앉지 않은 상태였고 남자에게 계속해 소리를 질렀다. 경찰이 있는데도 뺨을 때렸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 이 여성은 무려 52차례나 남자친구의 뺨을 때린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뺨을 맞은 남자는 경찰의 개입을 원하지 않는다면서 오히려 여자친구를 보호했다.

현지언론은 이들의 실랑이로 인도 통행이 어려워지자 경찰은 여성을 파출소로 연행하려 했지만, 남자가 “알아서 잘 처리할 수 있다”며 경찰을 막아섰다고 전했다. 이 남성은 여자친구가 처벌받을 것을 우려해 연행을 막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이 남성은 자신이 도리에 어긋나는 잘못을 저질렀다고 밝혔다. 이 때문에 따귀 세례를 퍼붓는 여자친구를 내버려 둔 것으로 보인다. 그는 “여자친구에게 미안한 마음이 크다. 이렇게 해서 분이 풀린다면 상관없다”며 뺨을 맞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남성이 처벌을 원치 않자 경찰은 현장에서 두 사람을 타이른 뒤 돌려보내고 구경꾼들을 해산시켰다. 시나닷컴은 두 사람이 이후 갈등을 수습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는 다짐을 전했다고 밝혔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