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플라스틱 쓰레기 ‘담요’로 착각…영문 모르는 해달의 미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미국 캘리포니아 몬터레이만의 모스 레이 항구에서 플라스틱 쓰레기를 해조류로 착각한 듯 덮고 있는 수달 한 마리가 포착됐다/사진=더글라스 크로프트

▲ 미국 캘리포니아 몬터레이만의 모스 레이 항구에서 플라스틱 쓰레기를 해조류로 착각한 듯 덮고 있는 수달 한 마리가 포착됐다/사진=더글라스 크로프트

동물 사진작가로 유명한 더글러스 크로프트(60)는 최근 미국 캘리포니아 몬터레이만의 모스 레이 항구에서 가슴 아픈 장면을 포착했다. 그는 “해달 한 마리가 플라스틱 쓰레기를 다시마로 착각한 듯 담요처럼 덮고 있었다”고 밝혔다.

크로프트가 해달을 발견했을 때 해달은 이미 플라스틱 쓰레기와 함께 뒹굴고 있었다. 그는 “그 안에 갇혀 나오지 못하면 죽을 수도 있다는 걸 아는지 모르는지 해달은 그저 카메라를 향해 연신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면서 “귀엽지만 위험한 장면”이라고 덧붙였다.

해달은 쉬거나 잠을 청할 때 해조류를 몸에 감거나 앞발로 부둥켜안는 습성이 있다. 먹이 역시 배에 올려놓은 뒤 돌로 깨뜰려 먹는다. 이 해달도 플라스틱 쓰레기를 다시마 같은 해조류로 착각하고 덮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크로프트는 인근에 흘러들어온 플라스틱 쓰레기를 회수하고 있지만 어쩐 일인지 줄어들지를 않는다고 설명했다. 또 “사람들은 계속 버리기만 하는 건지, 어디선가 쓰레기가 계속 흘러들어오기만 한다”며 씁쓸함을 드러냈다.

한편 크로프트의 신고를 받은 지역동물센터는 해달의 안전을 위해 쓰레기를 수거하려 했지만, 해달은 자신의 ‘담요’를 빼앗기는 것이 못내 아쉬운 듯 플라스틱 쓰레기를 한동안 움켜쥐고 있었다고 전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