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원숭이 한 마리 때문에 10명 사상…성난 시민들 거리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인도에서 원숭이 한 마리가 10명의 주민을 공격해 1명이 사망하고 9명이 부상을 입었다/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원숭이 한 마리가 9일 동안 무려 10명의 사상자를 냈다. 23일(현지시간) 인도 매체 ‘타임스 오브 인디아’는 인도 중부 바드나와르에서 난폭한 원숭이 한 마리가 잇따라 주민들을 공격하면서 1명이 사망하고 9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보도했다.

지난 21일에는 나투람(60)이라는 이름의 남성이 이 원숭이에게 물려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사망했다. 원숭이는 12일 마을 10대 소년을 처음 공격한 후 나투람까지 총 10명의 주민을 물어 다치게 했다. 다행히 다른 주민들은 별다른 이상이 없어 물린 상처만 치료받고 있으나 나투람은 광견병 백신을 맞지 못해 목숨을 잃은 것으로 알려졌다. 타임스 오브 인디아는 병원이 보유한 광견병 백신이 동이 나 나투람이 죽음에 이르렀다고 전했다.

▲ 잇단 원숭이 공격에 광견병 백신까지 동이 나자 성이 난 주민들은 21일 거리로 나와 시위를 벌였다

잇따른 원숭이의 공격과 백신 공급 중단에 성이 난 바드나와르 주민들은 21일 거리로 나와 시위를 벌였다. 시위대가 고속도로를 봉쇄하면서 길게 줄지어 선 차들로 일대는 아수라장이 됐고 엄청난 교통 체증이 발생했다.



시위가 거세지자 바드나와르 경찰은 현장에 출동해 주민들을 진정시키고 적절한 조치를 약속했다. 시위대가 해산한 뒤 관련 당국은 지역 내 병원의 광견병 백신 재고를 파악하고 부족한 백신에 대해 공급을 재개하라고 지시했다. 한편 9일간 마을 주민들을 공포에 몰아넣은 원숭이는 3시간의 수색 끝에 포획된 것으로 알려졌다.

힌두교 영향으로 원숭이를 신성시하는 인도에서는 최근 야생 원숭이의 공격이 잇따르고 있다. 지난주에도 밴달루르 지역에서 10살짜리 소녀가 원숭이에게 물려 중상을 입었으며, 특히 아기 납치가 빈번해 주민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